이승환에 이어 가오쯔치와도 이혼했다.
1인 가구인 가수 이승환은 긴급재난지원금 40만원을 받지만, 모두 기부했다고 밝혔다.
"악플은 무관용의 원칙으로 대응할 계획"
'인생술집'에서 주진우 기자와 가수 이승환가 모든걸 내려놓은 진솔한 입담이 펼쳐졌다. 17일 방송된 tvN 예능 '인생술집'에서는 주진우 기자와 가수 이승환이 출연했다. 이날 이승환과 주진우 기자는 "만나면 시국 얘기만
'차카게 살자'는 2015년 10월 가수 이승환, 영화감독 류승완, 방송인 김제동, 만화가 강풀, 기자 주진우가 설립한 기부 재단이다. 인디밴드 지원 사업인 '프리 프롬 올'(Free from All)이 첫 지원 사업이었는데
말과 속마음이 다를 때 혹은 어떤 언술이 현실과 차이 날 때마다 버저가 울리는 TV 속의 거짓말탐지기처럼 한반도 현실을 둘러싼 진실게임이 지난 열흘간 계속 진행되었다. 사드 배치를 둘러싼 한미 간의 암묵적 타협은 한중정상회담을 통해 버저가 울렸고, 이른바 '한국 운전석론'은 G20에서 적절한 대북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하면서 냉엄한 국제 현실의 벽에 봉착했다. 그 모든 것을 떠나 새 정부에 기대한 관여와 대화로의 물길 트기는 북한의 ICBM 시험발사로 당장의 가시권에서는 멀어지고 있다.
문제는 한반도의 군사적 대치상황이 심화되면서 한·미는 물론 북한조차 군사전략과 태세(posture)가 선제공격 위주로 완벽히 변화되었다는 점이다. 마른 들판의 불씨처럼 우발적 충돌이 순식간에 전면전으로 비화될 수 있는 긴장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중요한 것은 군사옵션 사용이나 선제타격의 가능성이 없을 것이라는 '예상'이 아니라, "한반도 정세가 통제력을 잃고 (...) 최종적으로 대폭발을 면치 못"하는 상황으로 발전할 가능성을 '예방'하는 일이다. 이것이 '촛불민주혁명' 이후의 새정부가 풀어야 할 최대의 숙제 중 하나다.
이효리 전인권 이승환이 뭉친 신곡 '길가에 버려지다'가 발표됐다. 11일 낮12시 포털사이트 다음을 통해 이효리 전인권 이승환의 콜라보레이션곡 '길가에 버려지다'가 무료 배포됐다. '길가에 버려지다'는 이승환 이규호가
가수 이승환과 이효리, 전인권이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 등으로 상처받은 국민에게 위로를 주는 노래를 선보인다. 10일 이승환의 소속사 드림팩토리에 따르면 세 사람은 이규호가 작사·작곡한 '길가에 버려지다'를
가수 이승환은 지난 11월 1일, 서울 성내동에 있는 드림팩토리 건물에 현수막을 걸었다. 현수막의 내용은 ‘박근혜는 하야하라’였다. 하지만 이 현수막은 곧 철거해야만 했었다. 현수막 철거 사유에 대해 이승환은 페이스북을
“입 닫으라고 한다고 닫을 사람 아니다.” 개그맨 김제동이 15일 저녁 6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88수변무대에서 열린 이승환의 ‘차카게 살자’ 콘서트에 깜짝 출연해 최근의 국정감사 증인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사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이번 사드 배치 결정이 무한 군비경쟁의 '시작'일 뿐이고 심각한 군사적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 대한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라 할 수 있다. 정부는 마치 이번 성주 사드 배치로 대단한 방공망을 구축하게 된 것처럼 말하지만, 한반도에서의 군사위기와 군비경쟁은 오히려 격화되고 있다. 문제는 한반도에서의 군비경쟁은 그 위험도가 국제무대에서의 강대국 간 군비경쟁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하다는 점이다.
가수 이승환이 21일 신곡 '10억 광년의 신호'와 공식 뮤직비디오를 발표했다. 우리 이제 집으로 가자. 그 추운 곳에 혼자 있지마. 날 용서해 널 사랑해 우리 이제 집으로 가자. -가사 중 발매일인 21일 저녁 8시에
대한민국을 멈추게 했던 그날, 꽃다운 아이들이 미처 다 피지 못하고 바닷 밑으로 가라앉은 그날이 야속하게 또다시 돌아왔다. 세월호 참사 2주기를 맞은 오늘, 유난히 떠오르는 가수가 있다. 사회를 노래하는 작은 거인 이승환이
정키 - 홀로 MBC '복면가왕' 출연자 '캣츠걸'이 5연승으로 프로그램 내 기록을 세웠다. 지금까지 캣츠걸이 보여준 무대들을 모았다. 쟈니 리 - 사노라면 박완규 - 천년의 사랑 박진영 - Swing Baby 캣츠걸은
가수 이승환이 tvN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 촬영장에 밥차 선물을 보냈다. 이승환은 14일 SNS에 "오늘 '응팔' 마지막 촬영 현장으로 제 뜨거운 고마움을 실은 보은의 밥차가 달려갔습니다. 맛나게들 드셨는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