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eulramgukga-tereo

터키 남부의 시리아와 접경한 킬리스 주(州)의 한 초등학교에 18일(현지시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박격포 공격을 받아 교직원 1명이 숨졌다. 터키 도안통신은 군 당국을 인용해
IS가 시리아의 쿠르드지역 코바니에 차량폭탄으로 공격한 장면이 촬영된 터키 국경 CCTV 영상.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북부 코바니에서 민간인 146명을 학살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SOHR)가 26일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정교일치의 칼라파가 다스리는 국가 수립을 선언한 지 1주년이 다가오면서 기념할 만한 성과를 내기 위해 이전과 다른 수위의 총공세가 우려된다. 특히 지난해의 사례를 고려할 때 이달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19일(이하 현지시간) 외국인 관광객 20명의 목숨을 앗아간 튀니지 국립박물관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IS는 이날 온라인에 올린 아랍어 육성 성명을 통해 "자동소총과
미국의 소셜미디어(SNS) 운영업체 트위터가 최근 1주일간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 관련된 자사 서비스 계정 약 2천 개를 정지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3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는 테러리즘 분석가들의
국제 테러조직인 '이슬람국가(IS)'가 연일 잔혹한 학살을 저지르며 세계를 충격에 몰아넣는 가운데 국내 온라인상에서 IS의 행동을 미화하거나 가입을 조장하는 게시글이 반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중동의 시리아와 이라크, 북아프리카의 리비아에 이어 지중해를 맞댄 이탈리아에서도 이슬람국가(IS)의 테러 공격이 목전에 닥쳤다는 공포가 커지고 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기사 : Italy
덴마크 코펜하겐 총격 사건 이후 이슬람 극단세력 배후의 테러 위협 첩보가 독일 당국에도 접수돼 대규모 공개 행사가 취소됐다. 독일 북부 니더작센 주에 있는 브라운슈바이히 시 당국은 15일(현지시간) 애초 낮 12시20분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 알카에다가 영문 홍보잡지를 통해 '외로운 늑대'(자생적 테러리스트)의 테러를 앞다퉈 선동하고 있다. IS는 지난달 말 낸 영문 홍보잡지 '다비크' 6호에서 호주 시드니의
최근 프랑스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추종자의 소행으로 보이는 테러가 잇따르고 있다. 21일(현지시간) 프랑스 동부 디종에서 40세 남성이 르노 클리오 차량을 몰고 이슬람 신앙고백인 '알라후 아크바르'(알라는 위대하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