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eulramgukga-chamsu

수니파 급진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 조직원들이 세계적으로 이름난 시리아의 팔미라 유적을 연구해온 노학자를 참수하고 시신을 유적지 기둥에 매달았다. 팔미라는 고대 실크로드를 따라 들어선 주요 교역 도시 중 하나로
26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이슬람 테러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고 AFP통신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프랑스 경찰에 따르면 범인 2명이 이날 오전 10시께 동부 이제르도 생 캉탱 팔라비에에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상상을 초월한 갖가지 잔인한 방법을 동원해 살해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IS는 종종 참수하는 동영상이나 사진을 유포해 공포를 조성해 왔지만, 이번에 내놓은 동영상은 잔인성 면에서
업데이트 : 2015년 3월30일 14:00 수니파 원라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29일(현지시간) 조직원들이 소년 대원으로부터 건네받은 흉기로 시아파 이슬람교도로 추정되는 남성 8명을 참수하는 장면의 영상을
최근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소년 조직원에 의해 살해된 아랍계 이스라엘인 무함마드 무슬람(19)은 IS에 자발적으로 가담했다가 조직을 떠나려고 하자 처형당한 것이라고 그의 가족이 주장했다. 무슬람의 모친인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인질 참수 장면을 흉내 내면서 노는 이집트 소년들을 찍은 동영상이 소셜네트워크(SNS) 상에서 유포되고 있다. 비록 친구들끼리 장난치면서 노는 것으로 보이는 24초 분량의 짧은
프란치스코 교황은 16일(현지시간)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참수한 이집트 콥트교도 21명에 대해 "그들도 기독교인"이라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스코틀랜드 에큐메니컬(세계교회연합) 대표단를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집트 콥트교도 21명을 집단 참수하면서 이집트가 'IS와의 전쟁'에 휘말리게 됐다. 이집트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IS 척결에 본격적으로 나설 명분을 얻게 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이집트군이 16일(현지시간) 새벽 리비아 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거점을 공습했다고 이집트 국영TV가 보도했다. 이집트군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전투기가 이집트와 리비아 국경지대에 있는 IS의 훈련 장소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리비아에서 인질로 잡았던 이집트인 콥트교도 21명을 참수했다고 인터넷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15일(현지시간) 주장했다. '십자가의 국가에 보내는 피로 새긴 메시지'라는 제목의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