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eulramgeukdanjuui

11월 13일 프랑스 바리의 동시 다발적인 테러에서 가장 희생자가 많았던 '바타클랑'. 그날 그 공연장에서는 미국의 밴드 '이글스 오브 데스 메탈'이 공연 중이었다. 아래 영상은 밴드가 연주하는 도중에 총성이 터지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고대 유적지 팔미라의 유명 신전을 또 폭파했다고 팔미라코디네이션 등 문화재 보호단체들이 30일(현지시간) 밝혔다. IS가 이날 폭파한 유적은 1세기 말 처음 축조된 벨 신전으로
터키의 현재 상황은 세상의 종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부가 모르는 척하는 동안 터키를 시리아로 가는 '지하드 고속도로'로 바꿔놓은 극단적 이슬람주의자들은 이제 터키 내부에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지난 주 국경
지난 2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로 간 영국 10대 소녀 3명 중 2명이 IS 조직원과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런던 공항 CCTV에 찍힌 소녀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본 사진은 지난 4월 소말리아 정부청사를 공격한 이들의 사체로 알 샤바브 소속으로 알려졌다. 소말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가 남부 아프리카연합(AU) 군사 기지를 공격, 최소 30명이 숨졌다고 BBC 방송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자칭 '건국 1주년'을 사흘 앞둔 26일(현지시간) 프랑스와 튀니지, 쿠웨이트에서 동시다발 테러가 발생했다. 프랑스에서는 이슬람 극단주의자가 1명을 참수하는 등 테러를 저질렀고
테러 단체는 오래전부터 어린이 교화를 방침처럼 지켜왔다. 중동, 유럽, 북미에서 활동하는 많은 단체들은 어린이들을 가담시켜 테러 단체의 장기 존속을 도모한다. 세스 존스와 마틴 립키의 2008년 연구에 의하면 거의 모든 테러 단체는 대체로 2년 이상을 못 간다. 따라서 테러 단체는 자기들의 생존을 위해 다음 세대를 준비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프랑스 언론사 테러 사건 여파로 독일 반(反)이슬람 운동 논란이 다시 가열되고 있다. 반이슬람 운동을 이끄는 '페기다(PEGIDA)'와 반유로 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 일부 세력은 '올 것이 왔다'며 이번
중동지역의 대표적인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알카에다와 '이슬람 국가'(IS)가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범 일당을 한목소리로 칭송했다.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IS는 8일(현지시간) 자체 운영하는 라디오 방송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