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eulram-geukdanjuui

(AP/런던경찰청=연합뉴스)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로 떠난 것으로 알려진 영국 10대 여학생 카디자 술타나(왼쪽)와 샤미마 베이검(가운데), 아미라 아바세가 지난 17일
소말리아의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가 미국, 영국, 프랑스, 캐나다의 쇼핑몰에서 테러를 벌이겠다고 협박했다. CNN 등 미국 언론들은 22일(현지시간) 알샤바브가 복면을 쓴 조직원을 등장시켜 추종자들에게 쇼핑몰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한 크루퇸덴 카페 주변에서 14일(현지시간) 감식요원들이 채증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슬람 극단세력에 의한 프랑스 파리 테러 한달여 만에 유사한 총격 사건이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일어나 유럽이 다시 공포에
파키스탄에서 가장 종교적인 학교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는 지금껏 잘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례적인 접근권을 획득한 BBC 모빈 아자(Mobeen Azhar)는 허핑턴포스트라이브에 “파키스탄의 아랍화(Arabizing
북부 이탈리아에 살던 한 여성이 자신의 6살 난 아들과 함께 지난해 12월 시리아에 있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하기 위해 가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고 이탈리아 언론이 29일(현지시간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로 추정되는 세력에 억류된 일본인 인질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일본 정부는 24일 사태의 전개 방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인 유카와 하루나(湯川遙菜·42) 씨와
최근 유럽에서 10대∼20대 초반의 3세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늘어나 당국이 골치를 앓고 있다. 이들은 모스크(이슬람 사원)에 가서 예배를 보고, 이맘(이슬람 성직자)의 가르침을 받기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프랑스와 벨기에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과 연계된 테러가 잇따르면서 자생적 테러리스트를 지칭하는 '외로운 늑대'의 개념이 흔들리고 있다. 최근 몇년간 서구에서 벌어진 테러들을 살펴보면 극단주의 세력에게서 직접적 지시와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테러 규탄 거리행진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불참한 것을 놓고 미국 내에서 비판론이 제기되고 있다. 세계 34개국 정상이 집결해 파리 주간지 테러를 규탄하고 표현의 자유를
프랑스 언론사 테러 사건 여파로 독일 반(反)이슬람 운동 논란이 다시 가열되고 있다. 반이슬람 운동을 이끄는 '페기다(PEGIDA)'와 반유로 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 일부 세력은 '올 것이 왔다'며 이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