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eulram-geukdanjuui

프랑스 파리 중심가에서 12일(현지시간) 흉기를 든 괴한의 테러로 시민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괴한은 경찰에게 사살되기 전 ‘알라 아크바르’(Allah Akbar·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쳤던
9/11 하이잭 범인인 모함메드 아타(위 사진)가 쌍둥이 빌딩에 비행기를 몰고 가기 전 렌트카의 짐에 남긴 메모의 마지막 말을 생각해보라. "아름다운 낙원의 정원이 너를 기다리고 있으며, 낙원의 여성들이 기다리며 '이리
독일에서 도끼 만행을 저지른 17세 남성이 자신이 IS 임을 선언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어제(18일, 현지시간) 밤 오후 9시 15분께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 뷔르츠부르크에서 열차에 탄 아프가니스탄 출신 10대 난민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보코하람이 나이지리아에서 또다시 민간인을 겨냥해 대량 학살을 저질러 공분을 사고 있다. 1일(현지시간)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 등이 목격자 말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보코하람이 지난달
샤를리 엡도 테러로부터 1년, 프랑스의 이 풍자 주간지는 여전히 테러리즘의 위협이 우리 주변에 도사리고 있다는 것을 독자들에게 알리고 있다. 지난 수요일에 발간된 샤를리 엡도의 새해 첫 호 표지는 수염을 기른 종교 지도자가
경찰이 국내 체류 인도네시아인 A씨를 불법체류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를 추종해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경찰은 충남 자택에서 A씨(32)를 체포해
11월 13일 프랑스 바리의 동시 다발적인 테러에서 가장 희생자가 많았던 '바타클랑'. 그날 그 공연장에서는 미국의 밴드 '이글스 오브 데스 메탈'이 공연 중이었다. 아래 영상은 밴드가 연주하는 도중에 총성이 터지는
무슬림 남자 친구와의 관계를 지키기 위해서? IS 참수 영상의 잔혹성에 감염되어서? 덴마크에서 좀처럼 이해하기 힘든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 덴마크 10대 소녀가 무슬림 남자친구와 함께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아프가니스탄에서 300여명의 여학생들이 정체를 알 수 없는 독성 가스 테러로 병원에 입원했다. 인터내셔널 비지니스 타임스는 아프가니스탄 북서부 헤라트주에 위치한 한 학교에서 이번 주에만 300여 명이 독가스에 노출 됐다고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보코하람의 습격을 피한 13세 나이지리아 난민 소년의 그림 상담을 진행한 심리학자 모라비토에 따르면 아이들은 총과 헬리콥터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고대 유적지 팔미라의 유명 신전을 또 폭파했다고 팔미라코디네이션 등 문화재 보호단체들이 30일(현지시간) 밝혔다. IS가 이날 폭파한 유적은 1세기 말 처음 축조된 벨 신전으로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IS가 지난 8 월 25일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시리아 중부 팔미라의 고대 유적 중 하나인 바알샤민 성전을 폭파하는 이미지를 인터넷에 공개했다. 아사히신문
시리아의 세계문화유산 '팔미라 유적'에 인생을 바쳐 온 저명한 시리아인 고고학자 칼리드 아사드가 지난 8월 18일 IS에 참수당했다. 연합뉴스 8월 20일 보도에 따르면 시리아 마문 압둘카림 시리아 문화재청장은 팔미라
터키의 현재 상황은 세상의 종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부가 모르는 척하는 동안 터키를 시리아로 가는 '지하드 고속도로'로 바꿔놓은 극단적 이슬람주의자들은 이제 터키 내부에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지난 주 국경
지난 2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로 간 영국 10대 소녀 3명 중 2명이 IS 조직원과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런던 공항 CCTV에 찍힌 소녀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본 사진은 지난 4월 소말리아 정부청사를 공격한 이들의 사체로 알 샤바브 소속으로 알려졌다. 소말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가 남부 아프리카연합(AU) 군사 기지를 공격, 최소 30명이 숨졌다고 BBC 방송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자칭 '건국 1주년'을 사흘 앞둔 26일(현지시간) 프랑스와 튀니지, 쿠웨이트에서 동시다발 테러가 발생했다. 프랑스에서는 이슬람 극단주의자가 1명을 참수하는 등 테러를 저질렀고
쿠웨이트 수도 쿠웨이트 도심의 시아파 모스크(이슬람 사원)에서 26일(현지시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소행으로 추정되는 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 13명이 사망했다고 중동권 위성방송 알자지라 등이 보도했다
26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이슬람 테러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고 AFP통신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프랑스 경찰에 따르면 범인 2명이 이날 오전 10시께 동부 이제르도 생 캉탱 팔라비에에
지난해 6월 급작스럽게 국제정세의 핵으로 등장한 이슬람국가(IS)는 연합군의 폭격과 이라크 정부군의 반격에도 불구하고 세력과 영역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민간인 참수 등 비인도적 만행을 자행하는 이슬람국가 아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