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eohyeon

리움미술관 운영위원장으로 위촉했다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관장이 16일 서울구치소에서 구속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났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홍 전 관장은 두 딸인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과 함께 약 20분 간 이재용
가수 지드래곤(GD)이 패션 매체 비즈니스오브패션(BOF)가 뽑은 '패션계 영향력 있는 500인'에 선정됐다. BOF는 지드래곤에 대해 "그가 아시아에서 끼치는 디지털 영향력은 인상적이다. 지드래곤이 입은 옷이 사진에
삼성그룹 오너 일가족이 1일 한자리에 모였다.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25회 호암상 시상식 만찬 때문이다. 오너 일가가 공식 석상에 함께 모습을 나타낸 건 지난 1월 열린 삼성 신임임원 및 사장단 만찬 이후 처음이다
이재용(47)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45)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42) 제일모직 패션부문 경영기획담당 사장 등 삼성그룹 오너가 삼남매가 삼성 신임임원 및 사장단 만찬에 나란히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19일 오후
한 해를 보내며 짚을 일이 많지만, 그중 하나는 이건희 회장의 세 자녀가 삼성에스디에스와 제일모직 상장으로 10조원에 이르는 차익을 거둔 일이다. 이 회장을 두고 "자식에게 물려줘서 뭐할 거냐"고 힐난하는 사람들이 눈에 띄지 않는 것을 보면, 상속 과정의 불법성에 비판적인 사람들은 많아도 그 동기에 대해서 비판적인 사람은 별로 없는 것 같다. 그 이유는 상속의 열정이라는 면에서 우리 모두가 이 회장과 별로 다를 바가 없어서 아닐까? 재벌 회장에서 가난한 자영업자에 이르기까지 모두 재산 아니면 학벌·학력이라도 자식에게 물려주려고 애쓰고 있으니 말이다.
제일모직[028260](옛 삼성에버랜드)이 18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하면서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등 삼성가 3세 삼남매가 대규모 평가차익을 올렸다. 이들 삼남매는 최근 삼성SDS와 제일모직의 잇따른 상장으로
최고의 공모경쟁률을 기록한 삼성SDS의 상장이 이틀 앞으로 다가오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14일 상장하는 삼성SDS의 주가가 강세를 이어가면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등 삼남매가 상장으로 거둘 수
삼성가 3세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에버랜드 패션부문 사장은 삼성그룹에서 어떤 위상과 지위를 차지하고 있을까? 삼성그룹 74개 계열사의 등기이사들 중 삼남매의 이름은 단 하나의 기업에서만
1993년 6월 29일 한겨레신문 6면 ‘사카린 밀수사건’의 진실이 무엇인지는 아직도 확실치 않다. 요샛말로 ‘팩트’는 분명하다. 당시 세무국장이 발표한 대로 ‘한국비료의 이일섭 상무이사와 이창식(이병철의 2남 이창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