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anhwatanso

대한민국을 둘러싼 불명예스러운 기록들이 있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과 비교해 볼 때 우리나라의 경제 수준은 상승했지만, 자살률은 최고이고, 출산율은 최저이며, 65세 이상 빈곤율은 최악입니다. '헬조선'이라는 말은 이런 한국의 상황을 대변하는 단어일 겁니다. OECD 중 한국의 불명예 1위는 도대체 몇 개? 절망스러운 기록들 위에 또 다른 기록들을 보탠다는 것이 유쾌하지 않지만, 한국이 보유하고 있는 'OECD 중 최악' 타이틀이 몇 가지 더 있습니다. 이 기록들은 바로 석탄과 연결돼 있습니다.
세계는 되돌릴 수 없을지도 모를 지구 온난화 한계점을 넘었다. 2013년에 하와이 마우나 로아 관측소의 과학자들은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일 평균치가 사상 최초로 400ppm을 넘었다고 발표했다. 이산화탄소 농도가
이산화탄소는 지구 온난화의 주범으로 간주되는 물질인 온실가스의 일부다. 특히 전력발전, 산업화 그리고 자동차는 지구 대기 균형에 악영향을 미쳐왔는데, 한 예로 1900년보다 10배 넘는 양의 이산화탄소가 현재 세계적으로
극과 극이 존재하는 곳이 바로 시베리아다. 겨울의 혹독한 추위, 여름에는 참기 불가능한 모기 부대의 습격. 소련 독재자 스탈린이 미워하던 사람들을 이곳으로 추방한 이유가 짐작이 가는 그런 곳이다. 몇 년 전엔 직경 80m가
최근 20여년 간 우리나라의 이산화탄소(CO2) 배출 증가 속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나 '불명예 1위'에 올랐다. CO2는 온실가스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전 세계가 온실가스 감축을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글로벌 자동차업체 가운데 7개사가 2021년 유럽연합(EU)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해 벌금을 낼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유럽의 환경단체 '교통&환경(T&E)'의 지난 6월 보고서에
우리 모두 친한 친구들과 종종 논쟁을 벌인다. 정치, 종교, 페미니즘....논쟁거리는 다양하다. 요즘 가장 뜨거운 논쟁거리 중 하나는 지구온난화다. 언론과 SNS에서는 지구온난화는 거짓이며 석유, 석탄 등 에너지 업계의
14일 오후 3시 15분께 경북 경주시 마동 코오롱호텔 지하 1층 보일러실에서 소화설비의 이산화탄소가 갑자기 다량 유출됐다. 이 사고로 현장에 있던 작업 근로자 박모(45)씨가 이산화탄소에 질식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