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angdeuk

-포스코 협력업체 비자금이 흘러들어갔다는 의혹이 있는데? “그런 일 절대로 없습니다.” -다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는데 심경이 어떠십니까? “….” 이명박 정부 시절 ‘모든 일은 형님을 통해야 한다’는 뜻의 ‘만사형통’이란
측근이 소유한 협력업체를 통해 포스코로부터 금품을 전달받은 혐의를 사고 있는 이상득(80) 전 새누리당 의원에게 검찰이 뇌물 혐의를 적용하기로 했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을 10월 초순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이다
포스코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80·사진) 전 새누리당 의원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그의 최측근이 소유했던 포스코 하청업체를 통해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게
참여정부 시절 민정수석실 소속 인사들은 23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사면을 둘러싼 특혜 의혹과 관련해 "참여정부는 거리낄 어떤 의혹도 없다"며 "이명박·이상득 두 분에게 물어보라"고 입장을 밝혔다. 당시 법무비서관이었던
* 4인방 : 이상득·최경환·박영준·윤상직 이명박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했다가 수십조원의 혈세만 탕진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는 해외자원개발의 정치적 책임을 물을 국회 ‘해외자원개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
경남기업이 2차 워크아웃(재무구조 개선작업) 대상으로 거론되던 2008년 9월께 이상득(80) 전 새누리당 의원이 경남기업의 주채권은행인 신한금융지주 당시 고위관계자에게 “경남기업을 워크아웃에서 제외해 달라”고 청탁한
[탐사 기획/MB ‘31조 자원 외교’ 대해부] ② 지경부의 강압과 왜곡 “우리 부는 해외자원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자원개발 전문 공기업(석유공사, 광물자원공사)이 참여하는 ‘자원개발펀드’(사모형 투자전문회사, PEF
[탐사 기획/MB ‘31조 자원 외교’ 대해부] 투자요건 바꿔가며 펀드 3곳에 넣어 ‘위험자산’ 분류…수익률 좋지 않아 “국내 파이낸싱 전략. 대형 M&A(인수합병) 거래에 국민연금 투자 유치를 검토할 것.” 미국계
[탐사 기획/MB ‘31조 자원 외교’ 대해부] 2013년 대외비보고서 ‘과오 커’ 2014년 “석유개발 역량 강화해” 자원외교 사업을 주무한 산업통상자원부가 ‘이명박 자원외교’의 성과보다 과오가 컸다는 취지의 ‘대외비
‘자원개발’ 시작부터 지금까지 조작 ‘자원외교’라는 낱말이 언론에 처음 등장한 때는 1996년이다. 대한민국의 해외자원개발 투자가 처음 시작된 때는 1977년이다. 에너지 자원의 95% 이상을 나라 밖에 의존하는 나라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