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angdeuk

이명박 전 대통령의 오랜 측근이었던 정두언 전 의원을 인터뷰했다.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국회의원(83)이 건강상 이유로 약 4시간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국회의원(83)이 검찰에 출석했다. 이 전 의원은 26일 오전 10시20분쯤 환자 이송차를 타고 서울중앙지검에
검찰 출석을 앞두고 쓰러진 것으로 알려진 이상득 전 의원이 일정 대로 검찰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는 25일 "국정원 특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전날 이 전 의원 측으로부터
오는 1월 26일, 검찰 출석을 앞둔 이상득 전 의원이 서울시내 종합병원 중환자실이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1월 24일, ‘채널A’ 뉴스는 “이상득 전 의원이 오늘 오후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서울시내 종합병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카 이동형 다스 부사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동부지검 다스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은 1월 24일 이 전 대통령의 조카인 이동형 다스 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검찰은 지난 1월 17일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2일 국정원으로부터 불법자금 수수와
▶ 경북 경주에 본사를 둔 자동차 시트 제조회사인 ㈜다스가 또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 회사의 실제 주인이 아니냐는 의혹 때문이다. 최근 에스엔에스(SNS)에서는 “#다스는 누구꺼”라는 해시태그가 유행하고
권력의 사찰은 참 다양하게 이루어졌다. 예를 들면 나와 정태근처럼 한번 완전히 망가뜨리기 위해 사찰하기도 하고, 박형준처럼 MB 주변으로 못 들어오게 하기 위해 정보를 조작하기도 했다. 이진복처럼 일파들의 민원을 들어주기 위해 엉뚱한 사람을 조사하기도 했다. 다양한 목적으로 자신들의 구미에 맞게 사찰을 한 것이다. 게다가 인사나 이권 민원을 잘 안 들어주는 사람들도 사찰했다. 그야말로 권력을 개인 물건처럼 남용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