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2015년 미국에서 가장 큰 뉴스는 도널드 트럼프의 충격적인 등장과 그를 통해 표상된 미국이었다. 미국이 어떻게 세계와 함께 살아갈 것인가(거칠게 말하면 세계를 어떻게 지배할 것인가)에 대해 그는 이야기하고 있었다
러시아의 시리아 내 공습으로 수백명의 민간인들이 사망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러시아는 최근 6일 간 시리아 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주요시설 근 1천100곳을 공습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얼마 지나지 않아 IS 일원들이 치료를 받으려고 집으로 찾아오기 시작했다. 나는 마음이 편치는 않았지만 민족, 종교, 정치 성향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을 치료하자는 의료 윤리에 따라 행동했다. 어느 날 IS일원들이 오더니, 라카 시에서 그들이 점령한 병원에서 일하라며 압박하기 시작했다. 의사들 대부분이 시리아를 떠난 상태였기 때문에 그들에게는 내가 필요했다. 하지만 나는 거부했고, 그 후로 위협을 받게 되었다. 그런데 도무지 숨을 곳이 없었다. 라카 주변에 작은 마을도, 라카 시내도 안전하지 못했다. 시리아를 떠나는 것만이 유일한 탈출구라는 사실을 그제야 깨닫기 시작했다. '위험하게 남아 있느니 차라리 죽음의 배에 올라타는 편이 낫겠다.'고 생각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IS 공습에 핵무기를 쓸 수도 있음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메일 온라인' 12월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ISIS와의 전쟁을 위해 시리아에 배치된 러시아 잠수함에
130명의 죄 없는 사람들의 목숨을 빼앗아간 파리의 동시다발 테러 이후 미국과 러시아와 서방 주요 국가들이 시리아의 IS 기지를 연일 폭격한다. 지상군 투입도 검토되고 있다. 그러나 미국부터 망설인다. 지상군 전투의 성과를 장담할 수 없다. 공중 폭격도 너무 엉성하다. 러시아는 IS가 아니라 시리아 대통령 바샤르 알아사드에 반대하는 반군기지를 폭격하고, 터키는 쿠르드군 공격에 초점을 맞춘다. 연합전선을 펴도 모자랄 러시아와 터키가 시리아를 둘러싼 이해 충돌로 심각한 갈등을 빚고 있다. 프랑스의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프랑스만으로는 결코 해낼 수 없는 전쟁을 선포했다. 그리고 매일 전쟁의 나팔을 불어댄다.
국가정보원(NIS :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이 이슬람국가(IS)와 같은 테러를 막겠다고 합니다. 여야가 처리하기로 합의한 테러방지 법령들은 국가정보원이 컨트롤타워가 되어 각종 사찰, 도·감청을 활성화할 수 있는 국정원 권한을 강화하는 법들입니다. 지난 몇 년 간 한국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은 IS가 아니라 밤중에 댓글을 다는 N-IS(Night-IS)였습니다.
미국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주 활동 무대인 이라크와 시리아에 특수부대 추가 파병을 밝혀 배경과 부대 구성 등에 관심이 집중된다.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1일(현지시간) 미 하원
“우리는 이슬람국가(IS)가 장악한 지역에서 생산된 원유가 대규모로 터키 영역으로 들어간다는 추가 정보를 입수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 터키가 이슬람국가와 ‘은밀한 거래’를 하고 있다는 주장을 다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터키가 극단주의 수니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로부터의 석유 공급선을 보호하려고 러시아 전투기를 격추했다고 재차 비난했다. 그러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파리 테러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를 함께 파괴하겠다고 천명했다. 양국 정상은 이어 러시아가 IS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