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국가정보원은 19일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IL(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의 다른 이름)이 국내 미국 공군시설 및 우리 국민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하고 시설 좌표와 신상정보를 메신저로 공개하면서 테러를 선동한
올랜도 게이 클럽 테러범이 911에 전화를 걸어 IS에 충성을 서약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아프가니스탄계 미국인인 용의자 마틴은 IS 동조 의심자로 의심돼 연방수사국(FBI)으로부터 일찌감치 감시를 받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활동하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한국인 청년 김모군 외에 또 다른 한국인이 가담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국 대테러센터(Combating Terrorism Center.CTC)의 대니얼
브뤼셀의 폭탄 테러로 인해 가장 힘든 상황에 부닥친 건 테러의 주범들이 점령한 땅을 떠나 유럽으로 도망친 난민들일 것이다. 허핑턴포스트 US에서 그리스 난민 캠프에 발이 묶인 사람들이 브뤼셀의 희생자들에게 보내는 애도의
워싱턴포스트와 스카이뉴스 등의 외신은 23일 IS가 웹사이트인 'Amaq Agency'에 벨기에 브뤼셀의 연쇄 폭발에 자신들이 관여했다는 포스트를 올렸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 웹사이트가 이슬람 극단주의자 그룹과
이라크 중부 바빌주 주도(州都) 알힐라의 경찰 검문소에서 6일(현지시간) 오후 폭발물을 실은 유조차를 이용한 테러가 일어나 최소 100여명이 사상했다고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최소 사망자 수는 매체에 따라 47∼60명으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에서 이탈을 시도한 네덜란드 출신 대원 8명을 처형했다고 아랍권 위성매체 알아라비야가 현지 활동가를 인용해 1일 보도했다. 시리아에서 활동하는 '락까는 조용히 학살당하고 있다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최근 어린 소년들을 내세워 인질을 참수한 데 이어 이번에는 네 살배기 아이까지 동원해 공분을 사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더 타임스는 11일(현지시간) 영국 태생으로 알려진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또 어린이를 내세워 인질을 참수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IS가 10∼11세 정도로 보이는 흑인 소년이 비무장 인질을 참수하는 내용의 새로운 선전 동영상을 배포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터키군이 이스탄불 최대 관광지인 술탄아흐메트 광장에서 자폭테러한 '이슬람국가'(IS)에 보복으로 시리아와 이라크의 IS에 포격을 가해 200명을 사살했다고 터키 총리가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아흐메트 다부토울루 총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