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공화 "IS 비난만으로는 충분치 않아…행동에 나설때" 압박 오바마 유럽 순방일 맞춰 공개…오바마 외교정책 논란 확산 이라크 이슬람 수니파 반군인 '이슬람국가'(IS)가 2일(현지시간) 또다른 미국인 기자 스티븐 소트로프
전쟁범죄·반인도적 범죄 조사단 긴급 파견키로 유엔 인권이사회는 1일(현지시간) 이라크 정부의 요청에 따라 특별회의를 열어 급진 이슬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와 시리아 동북부에서 자행하는 민간인을 대상으로
정부군, IS 반군 반격 지속…아메를리 구호품 이어져 급진 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가 득세한 이라크에서 지난달 최소 1천420명이 각종 폭력사태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라크 주재 유엔 사무소
이라크 소수계 야지디족 여성 수백명이 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에 의해 시리아에서 인신매매됐다고 CNN방송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영국 소재 인권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를 인용
이집트의 여성운동가인 알리아 마그다 엘마흐디(Aliaa Magda Elmahdy)가 이라크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에 저항하는 의미로 IS 깃발에 대변과 생리혈을 묻힌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27일
영상을 하나보자.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의 군인들에게 끌려가는 시리아 정부군들의 동영상이다. IS 군인 가운데 한명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이 동영상에는 팬티만 입은 채 손을 머리 뒤에
주미 영국대사, CNN에 "거의 확인"…선데이타임스도 보도 영국 정보기관이 미국인 기자 제임스 폴리를 참수한 것으로 보이는 영국인 '존'의 신원을 거의 확인했다고 워싱턴 주재 영국대사 피터 웨스트머콧이 24일(현지시간
이라크 북부에 주둔하고 있는 이슬람국가(IS)를 겨냥한 미-영 연맹 공격이 서방국 내의 테러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영국 MI6(미국 CIA와 같은 조직)의 전 반테러 담당자가 말했다. 9/11 전후로 영국 비밀첩보
지난 몇 달 사이에 이슬람국가(IS)는 시리아와 이라크를 무대로 잔혹한 행위를 일삼으며 그들을 지지하는 사람의 수와 지배 영역을 늘리고 있다. IS가 싸우는 목적은 수니파에서 칼리프 지위, 즉 종교 지도자 체제 국가를
"잘 무장되고 훈련된 단체…자금 동원력도 엄청나" 합참의장 "시리아 내부서 공격 없이는 IS 소탕 불가"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은 21일(현지시간) 이라크와 시리아 일대에서 급격히 세를 확장하는 이슬람 수니파 반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