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tereo

지난 해 11월 13일,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테러가 발생했다. 당시 가장 많은 사상자가 나왔던 바타클랑 극장에서만 무려 90명이 사망했다. 전체 130명이 사망한 이 끔찍한 테러에서는 352명이 부상을
업데이트 : 2016년 7월26일 09:25 (기사보강) 독일이 충격에 빠졌다.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영향을 받은 테러가 처음으로 독일에서도 일어났다. 지난 24일 밤(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안스바흐
터키 남부의 시리아와 접경한 킬리스 주(州)의 한 초등학교에 18일(현지시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박격포 공격을 받아 교직원 1명이 숨졌다. 터키 도안통신은 군 당국을 인용해
11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의 한 쇼핑몰에서 자살폭탄 공격이 일어나고 다른 지역에서도 차량폭탄 공격이 잇따르면서 최소 50명 넘게 숨졌다.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집단 이슬람국가(IS
11월 13일 프랑스 바리의 동시 다발적인 테러에서 가장 희생자가 많았던 '바타클랑'. 그날 그 공연장에서는 미국의 밴드 '이글스 오브 데스 메탈'이 공연 중이었다. 아래 영상은 밴드가 연주하는 도중에 총성이 터지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연계조직이 SNS를 통해 "한국의 강남 코엑스 근처에 있는 상점에 폭발물 테러를 하겠다"는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25일 "외교부에서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최소 38명의 사망자를 낸 튀니지 휴양지 테러는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27일 주장했다. 전날 3개 대륙에서 동시다발로 발생한 테러 중 쿠웨이트 사원 테러에 이어 튀니지 테러도 IS 소행으로
(업데이트 : 6월 26일 21:57) 로이터 통신은 튀니지 내부무가 해안에 위치한 두 개의 호텔에서 총격전이 최소 27명이 사망했다고 공식 발표했다고 전했다. 26일 오전(현지 시각) 튀니지 북동부의 항구도시 수스
17일(현지시간)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수도 아르빌의 미국영사관 부근 카페에서 차량폭탄 테러가 발생, 쿠르드족 주민 3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했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날 폭탄테러가 자신의
부상자 345명…추가 공격도 시사 예멘 수도 사나에 있는 모스크(이슬람 사원)에서 20일(현지시간) 연쇄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137명이 사망했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사건 발생 직후 "우리들의 소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