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mujangdanche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에서 자신들에 맞서 싸운 부족 지도자의 2살짜리 딸을 죽였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간) 이라크 매체 INA에 따르면 IS는 15일 안바르 주(州) 라마디에서
미군 특수부대가 시리아 동부 지역에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첫 기습 지상작전을 벌여 IS 고위 지도자를 사살하고 그의 부인을 생포했다. 미군이 인질 구출을 위해 특수부대를 투입한 적은 있지만
나이지리아의 이슬람 무장단체 보코하람이 중동의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충성을 맹세했다. 보코하람은 7일(현지시간) 지도자 아부바카르 셰카우가 녹음한 것으로 추정되는 아랍어 충성맹세 음성메시지를 트위터에 올렸다고
이라크군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지난해 6월 점령한 이라크 북부 살라후딘주 티크리트시 탈환 작전을 1일(현지시간) 밤에서 2일 새벽 사이에 개시했다. 2일 이라크 현지언론과 주요외신을 종합하면 하이데르
유창한 영국식 영어를 쓰며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참수 동영상에 등장해 주목받은 IS 대원 '지하디 존'이 과거 영국 정보당국으로부터 부당한 감시를 받고 있다며 자살을 고민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메일의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로 떠난 것으로 알려진 영국 10대 여학생의 부친이 딸에게 "집으로 돌아오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지난 17일 같은 학교 동급생들과
미국 국방부가 이라크 제2 도시로 북부의 전략 요충지인 모술을 이슬람국가(IS)로부터 탈환하기 위한 대규모 작전 계획을 사전에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슬람국가 격퇴전을 지휘하고 있는 미 중부군사령부 관계자는 지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집트인 콥트교도 21명을 참수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IS에 대한 복수를 다짐하고 나섰다. 엘시시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국영TV로 중계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선전 영상에 등장했던 영국인 기자 존 캔틀리(44)가 가족들에게 자신을 구출하려는 노력을 단념할 것을 호소해 신변에 닥친 변화를 암시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다. 13일
터키군은 최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 국경을 넘으려던 외국인 등 14명을 체포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터키군은 지난달 9일 남동부 가지안테프주(州)의 한 마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