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injilgeuk

일본 극우파 정치인인 다모가미 도시오(66·사진)가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에 인질로 잡힌 고토 겐지(47)가 ‘자이니치’(재일 조선인)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다모가미는 지난 28일 오후 4시께 자신의 트위터
호주 시드니 도심 카페에서 발생한 인질극 현장을 경찰이 급습하면서 약 17시간 만에 상황이 종료됐다. 이 과정에서 인질범을 포함해 3명이 사망하고 경찰관 1명이 얼굴에 총상을 입은 것을 비롯해 4명이 부상했다. 뉴사우스웨일스
(업데이트) 15일 22시40분 호주 시드니 도심에서 인질극이 벌어졌다. 인질범은 호주 총리 토니 애벗과의 대화를 요구하는 한편, 이슬람국가(IS) 깃발을 가져오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호주 경찰 당국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