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injil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외국인 인질을 참수할 때 동영상 촬영을 위한 것이라는 거짓말로 안심시킨다는 증언이 나왔다. IS의 통역으로 일하다가 최근 터키로 탈출한 '살레'라는 이름의 남성은 영국 스카이뉴스와의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의 군사조직 페쉬메르가 대원들을 철창에 가두고 거리를 행진하는 동영상을 21일(현지시간) 인터넷을 통해 유포했다. 9분 정도 길이의 이 동영상에서 IS는 주황색
요르단 수도 암만 시청이 청소원의 작업복이 수니파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의 죄수복과 비슷하다는 이유로 교체를 고려하고 있다고 요르단타임스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청 관계자는 지난 4일 IS가 요르단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선전 영상에 등장했던 영국인 기자 존 캔틀리(44)가 가족들에게 자신을 구출하려는 노력을 단념할 것을 호소해 신변에 닥친 변화를 암시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다. 13일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억류돼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미국인 인질 케일라 진 뮬러(26)에 대해 미국이 구출작전을 검토했으나 부모의 반대와 소재 정보 부족 등으로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외교 전문지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인질 참수에 이어 화형까지 동원하며 세 과시를 거듭하면서 'IS 공포'가 날로 확산하고 있다. 특히 인질 처형이 미국 주도의 IS 공습에 직·간접적으로 동참한 국가에 집중되고
아베 정부 비판 목소리도…자위대 활동범위 확대 논란 일 듯 일본 열도는 1일 일요일 새벽에 날아든 고토 겐지(後藤健二·47)씨 참수 비보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날 오전 5시께 고토 씨 살해 동영상이 공개됨에
일본 극우파 정치인인 다모가미 도시오(66·사진)가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에 인질로 잡힌 고토 겐지(47)가 ‘자이니치’(재일 조선인)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다모가미는 지난 28일 오후 4시께 자신의 트위터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의해 억류된 일본인 인질을 석방하라는 요구가 세계 각지에서 표출되고 있다. IS가 자체 운영 라디오 방송으로 일본인 인질 중 한 명인 유카와 하루나(湯川遙菜·42) 씨를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억류된 것으로 보이는 일본인 인질 가운데 1명이 살해됐다는 설명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24일 오후 11시를 넘겨 인질 중의 한 명인 고토 겐지(後藤健二·47) 씨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