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gadam

지난 1월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한 김모(18)군이 최근 미국 등의 공습으로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30일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우리 정보 및 정부 당국이 진위 파악에 나섰다. 정보
머니 투데이가 지난 1월 '이슬람 국가'(IS)에 가담했던 한국인 김모군(18)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중동의 현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하며 '지난 23일 미국과 요르단 연합군이 시리아 북부 IS의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투신했다가 9개월 만에 도망쳐나온 타지키스탄의 한 대학생이 또래를 대상으로 반(反) IS 공개강연에 나서 현지에서 화제다. 아시아플러스 등 현지언론은 1일(현지시간) 올해
이슬람 급진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가입하려던 뉴욕 거주 남성 3명이 25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체포됐다. 미국 연방 검찰은 IS에 합류하기 위해 해외 여행을 계획했거나 이들을 지원한 3명을 붙잡았다고
북부 이탈리아에 살던 한 여성이 자신의 6살 난 아들과 함께 지난해 12월 시리아에 있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하기 위해 가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고 이탈리아 언론이 29일(현지시간
이라크와 시리아에 근거지를 둔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을 아우르는 지역 책임자를 임명하며 남아시아 지역 세력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IS 대변인 아부 무함마드 알아드나니는 최근
수니파 원리주의 반군 '이슬람국가'(IS) 가담을 계획한 혐의('사전<私戰> 예비 및 음모')를 받는 일본 대학생(26)이 취직이 잘되지 않아 IS 참여를 결심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8일
일본 경찰이 수니파 원리주의 반군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할 목적으로 시리아 여행을 계획한 대학생 등을 조사 중이라고 일본 언론 매체들이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은 외국에 대한 사적인 전투를 준비하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