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chamsu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또 어린이를 내세워 인질을 참수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IS가 10∼11세 정도로 보이는 흑인 소년이 비무장 인질을 참수하는 내용의 새로운 선전 동영상을 배포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수니파 급진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 조직원들이 세계적으로 이름난 시리아의 팔미라 유적을 연구해온 노학자를 참수하고 시신을 유적지 기둥에 매달았다. 팔미라는 고대 실크로드를 따라 들어선 주요 교역 도시 중 하나로
최근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소년 조직원에 의해 살해된 아랍계 이스라엘인 무함마드 무슬람(19)은 IS에 자발적으로 가담했다가 조직을 떠나려고 하자 처형당한 것이라고 그의 가족이 주장했다. 무슬람의 모친인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외국인 인질을 참수할 때 동영상 촬영을 위한 것이라는 거짓말로 안심시킨다는 증언이 나왔다. IS의 통역으로 일하다가 최근 터키로 탈출한 '살레'라는 이름의 남성은 영국 스카이뉴스와의
유창한 영국식 영어를 쓰며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참수 동영상에 등장해 주목받은 IS 대원 '지하디 존'이 과거 영국 정보당국으로부터 부당한 감시를 받고 있다며 자살을 고민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메일의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인질 참수 장면을 흉내 내면서 노는 이집트 소년들을 찍은 동영상이 소셜네트워크(SNS) 상에서 유포되고 있다. 비록 친구들끼리 장난치면서 노는 것으로 보이는 24초 분량의 짧은
프란치스코 교황은 16일(현지시간)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참수한 이집트 콥트교도 21명에 대해 "그들도 기독교인"이라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스코틀랜드 에큐메니컬(세계교회연합) 대표단를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집트 콥트교도 21명을 집단 참수하면서 이집트가 'IS와의 전쟁'에 휘말리게 됐다. 이집트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IS 척결에 본격적으로 나설 명분을 얻게 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이집트군이 16일(현지시간) 새벽 리비아 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거점을 공습했다고 이집트 국영TV가 보도했다. 이집트군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전투기가 이집트와 리비아 국경지대에 있는 IS의 훈련 장소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집트인 콥트교도 21명을 참수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IS에 대한 복수를 다짐하고 나섰다. 엘시시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국영TV로 중계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