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an

생각해 보면 중국이 개혁과 개방으로 나서게 된 것도 외국과의 교류를 통해서 중국 공산당 정권이 바뀐 것이 아니라 중국 공산당 내부에서 모택동이 죽고, 그의 비호를 받던 극좌세력인 4인방이 몰락한 다음에 집권한 등소평이 개혁·개방을 추진했기 때문이다. 즉 개혁·개방은 권력 내부의 변화의 결과였지 원인은 아니었던 셈.
오스만터키의 제국 군대에 의해 괴멸된 사우드-와하브 동맹군은 20세기 초 다시 등장했다. 현대 사우디아라비아 왕국의 초대 국왕인 압달 아지즈 알사우드는 ‘이크완’이라는 사우드-와하브 정교동맹군을 부활시켜 아라비아반도의
국제앰네스티 나라별 사형 통계 중국 정부의 비밀주의로 확인 못해 인권단체들 “작년에만 3000건” 추산 불공정 재판 등 인권유린 우려 커 중국(+), 이란(369+), 이라크(169+), 사우디아라비아(79+), 미국
국가 권력은 내부의 적, 즉 국민으로부터 보호 받는다. 그러나 대조적으로 국민은 국가의 위협으로부터 제대로 보호 받지 못한다. 현재 사례로는 오바마 정권의 전방위적 감시 프로그램의 헌법 훼손을 들 수 있다. 이는 '국가 안보'라는 명목으로 정당화되고 있다. 거의 모든 국가가 안보라는 말로 스스로의 행위를 변명하는데, 그게 정확히 무엇을 뜻하는지는 알기 어렵다. 에드워드 스노든이 NSA의 감시프로그램을 폭로하자 간부들은 그 프로그램이 54건의 테러행위를 예방했다고 주장했다. 질문이 계속되자 그 수는 열댓개로 줄었다. 그런데 정부 위원회가 이후에 파악한 바로는 단 한 건의 테러 예방 사례가 있었는데, 그것은 누군가 소말리아에 8,500달러를 보내는 것을 알아내는 데 성공했다는 것이었다.
'남녀가 함께 축구 경기를 보면 여성이 순결을 잃을 수 있다(?)' 2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석패한 이란이 공공장소에서 자국 여성들의 월드컵 시청을 금지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이라크 급진 수니파 무장 반군이 13일(현지시간) 수도 바그다드 북부 지역까지 쇄도해 정부군과 교전을 벌였다.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IL)가 파죽지세로 바그다드를 향해 남진을 계속해 반군과 정부군의 갈등은
이란 여성들 히잡벗은 인증샷 올리기 이란 여성들이 히잡을 벗어 던지기 시작했다. 이란은 이슬람 율법에 따라 여성들의 히잡 착용을 강요하고 있다. 여성들이 이를 거부하고 나섰다. ‘히잡벗기’는 영국에 사는 이란 저널리스트
이란 북부에 있는 작은 마을 로얀. 이곳에서는 7년 전 한 남자를 살해한 20대 남자 발랄에 대한 공개 교수형이 진행되고 있었다. 형 집행자들이 발랄의 목에 올가미를 걸었고 이제 그가 딛은 의자를 관례에 따라 발랄 피해자
가족들 두고 추방당하는 쿠르드 난민 위해 탑승객들 비행기 좌석 안전벨트 착용 거부 박해를 피해 이란을 탈출했던 쿠르드족인 가데르 갈라메레는 지난 10일 스웨덴 외스테르순드에서 스톡홀름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몸을 실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