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an

“이란의 최고 종교지도자는 공개적으로 말했다. 이란은 19만개의 원심분리기를 보유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말이다. 6000개도 아니고, 심지어 현재 이란이 보유한 1만9000개도 아니라 그 열 배에 달하는, 농축우라늄이
Netanyahu's argument to Congress about Iran, explained in 2 minutes - Vox 업데이트 : 2015년 3월4일 16:20 (가디언 기사 링크 추가) 베냐민 네타냐후
이라크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를 척결하기 위해 시아파 민병대 세력을 강화하면서 수니파와 시아파간 종파 갈등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들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기사
대회 15 일차인 1월 23일에 열린 8강전 두 경기는 한국의 축구 팬들을 가장 행복하게 만든 경기였다. '불타는 금요일'의 약자인 '불금'을 맞아 아시안컵 시청에 열중했던 팬들이 두 눈으로 이란과 일본의 탈락을 생생히 목격했기 때문이다. 이란과 일본은 우승 후보로 꼽힐 만큼 막강한 전력을 보유했음에도 각각 이라크와 UAE를 상대로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패하며 8강에서 대회를 마쳐야 했다. 두 나라에 대해 좋지 않은 감정이 있는 한국의 축구 팬들은 통쾌함과 후련함을 느낄 수밖에 없는 최고의 시나리오였다.
이라크가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에서 승부차기 혈투 끝에 '난적' 이란을 물리치고 한국의 준결승 상대로 결정됐다. 이라크는 23일 호주 캔버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3-3으로 맞선 뒤
C조에 속한 경쟁국들에 비해 바레인은 팀의 객관적인 전력이나 선수들의 개인 기량 등 모든 면에서 열세에 놓여있었다. 힘겨운 싸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는 무대에서 바레인의 유일한 무기는 '팀'이었다. 이 때문에 바레인은 수비 상황에서는 모두가 수비를, 공격 상황에서는 모두가 공격하는 이른바 '닥치고 수비(닥수)', '닥치고 공격(닥공)'의 컬러를 보였고, 이러한 모습은 바레인을 맞이한 중동의 강호들을 당황스럽게 하는 데 충분했다.
UAE는 첫 경기에서부터 걸프 컵 우승팀인 카타르를 상대로 무려 4골을 넣으며 대이변을 연출했다. 특히 공격진의 활약이 가장 눈부셨는데, 등번호 10번의 오마르 압둘라흐만과 7번의 알리 맙쿠트, 11번의 아흐메드 칼릴이 형성하는 삼각 편대가 인상적이었다. 알리 맙쿠트와 아흐메드 칼릴은 각각 두 골씩을 넣어 팀의 골을 책임졌고, 오마르 압둘라흐만은 동료 선수들에게 기회를 열어주며 1도움을 기록했다.
호주 시드니 도심 카페를 17시간 동안 점거하고 인질극을 벌이다 사살된 만 하론 모니스(50)는 다수 전과 경력이 있는 인물로 보석(保釋)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 등 호주 언론에 따르면
남자배구 경기를 관전하려 했다는 이유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영국계 이란 여성 곤체 가바미(25)가 보석으로 풀려난 상태에서 항소심을 기다리게 됐다고 오빠인 이만 가바미가 2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만은 런던에서 AFP
슈틸리케 감독과 박주영의 궁합은 잘 맞을까?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이 3일 발표한 요르단(14일), 이란(18일) 원정 평가전 출전 대표팀에 박주영(29·알샤밥·사진)이 포함됐다. 지난 10월 두차례 평가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