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an

미국 등 주요 6개국과 이란이 2일(현지시간) 이란 핵협상 1차 마감시한을 이틀이나 연장하면서 6월 말까지 최종 합의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하는 극적 계기를 마련함에 따라 중동은 물론 전 세계 역학관계에 큰 영향을 미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미국 주도의 이란 핵협상이 진통 끝에 타결된 것과 관련, "역사적인 합의"라고 자평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발표한 특별 성명을 통해 "만약 이번 협상이
길게는 12년, 짧게는 4월1일∼2일 밤샘 핵협상의 두 주역인 미국과 이란은 각자 명분을 세우면서도 실리를 챙기는 결과를 일단 도출해냈다. 미국은 이번 협상을 통해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하는 것을 막거나 적어도 감시하는
이란과 미국 등 주요 6개국이 1일(현지시간) 밤 12시를 앞두고 또다시 이란 핵협상 시한을 하루 더 연장했다. 미국 국무부 마리 하프 대변인은 "이날 협상에서 많은 진전이 있었지만, 정치적 합의를 도출하는 데까지는
스위스 로잔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란과 미국 등 주요 6개국의 이란 핵협상이 애초 예정된 마감 시한인 31일(현지시간) 자정을 넘겨 1일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다. 대이란 제재 해제 시점과 범위, 이란의 핵 연구·개발 제한
아랍권 22개국으로 구성된 아랍연맹(AL)이 주말 정상회의에서 연합군 창설 문제를 논의한다고 AFP 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랍연맹 나빌 알아라비 사무총장은 28일∼29일 이집트 샤름 엘셰이크에서 열리는
이란의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를 최소 10년간 6천기로 제한하는 대신 대(對)이란 경제제재 일부를 즉시 해제하는 합의 초안을 놓고 미국과 이란이 논의 중이라고 AP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이란 핵 문제로 수년간 협상이 진행되어왔다. 이란과 6개 주요 국가의 협상자들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협상의 틀을 타결할 수 있는 기한은 이제 2주 정도밖에 남지 않았다. 이란과 P5+1(고정 유엔 안보리 국가 다섯+독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8일(이하 현지시간) "이란과 검증 가능한 핵협상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협상장을 박차고 나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전날 녹화한 CBS방송의 시사대담 프로그램인 '선데이 모닝'과의
미국의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서 이란의 전략적 역할이 갈수록 커진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5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이란 핵협상을 둘러싸고 야당인 공화당의 압박을 받고 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