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an

14일(현지시간) 핵협상 타결 소식이 전해지자 이란 시민들은 거리로 쏟아져나와 환호했다. 시민 대부분은 핵협상 타결로 그간 어려웠던 살림살이가 풀리기를 바라는 한편 국제사회에서 이란의 이미지도 달라지기를 기대했다. 이날
두 차례 연장된 이란 핵협상 마감시한을 코앞에 두고 서방과 이란이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이란에 대한 무기금수 해제를 놓고 막판까지 이견이 팽팽한 것으로 알려져 다시 한 번 시한이 연장될 가능성에 무게가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며칠 내로 어려운 선택을 내릴 수 있다면 이번 주중 이란 핵 협상 타결에 이르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합의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핵 협상을 위해 오스트리아 빈에 머물고
관심이 쏠렸던 이란 여성의 남자 배구 경기 관전이 결국 무산됐다. 주요 외신과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이란 보안 당국은 19일(현지시간) 밤 테헤란에서 열린 이란과 미국의 월드리그 배구 남자부 경기에 여성 관중 200명이
공항 검색대에서 이란 소년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사우디 보안요원 2명에게 태형(매를 때리는 형벌) 1천대와 징역 4년이 선고됐다고 사우디 현지 매체 사비크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에게 중형이 내려지면서
2일(현지시간) 핵협상 잠정 타결 뒤 침묵을 지키던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가 9일(현지시간) 구체적인 협상 결과가 중요하다며 평가를 유보했다. 하메네이는 이날 공식 트위터를 통해 "최근 협상에
최근 재선에 성공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미사여구를 동원한 허세, 완벽한 영어”, 그리고 “만화 같은 일러스트레이션을 동원한 연설”로 꽤나 유명한 인물이다. ‘만화 같은 일러스트레이션’은 2012년 9월27일
2일(현지시간) 핵협상 잠정 타결 뒤 별다른 공식 입장을 보이지 않은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을 강하게 비판했다. 하메네이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시온주의자(이스라엘)와 서방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5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을 통해 이란 핵협상 합의안에 대한 공격을 이어갔다. 반면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번 합의는 "일생 일대의 기회"라며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되지 않으며, 이스라엘에도
미국과 이란이 지난 2일 이란 핵문제 해결을 위한 포괄적 합의를 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합의안을 놓고 이견이 노출되고 있다. 이런 이견은 양국이 자국 내 강경파들을 설득하고자 합의 내용을 의도적으로 유리하게 포장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