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akeu

이라크에서 입국한 건설 노동자 38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최근 이라크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일일 2000명대를 기록하는 등 급증하고 있다.
우리나라 근로자 297명이 귀국한다.
공격 배후를 자처한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다.
'사살 작전의 정당성, 즉 공격이 임박했었다는 주장을 입증할 근거가 제시되지 않았다'
미국은 공격을 예측하는 조기경보 시스템을 통해 인명피해를 피했다고 밝혔다.
이라크 총리가 직접 성명을 발표했다.
이라크 내 미군 기지를 겨냥한 이란의 미사일 보복 공격이 벌어진 데 따른 조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