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akeu-is

이라크군의 맹공으로 핵심 거점인 모술을 뺏길 위기에 몰린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인간방패'로 쓰려고 끌고 온 민간인 2백여 명을 사살했다. IS는 20∼21일(현지시간) 모술에 모아놓은 성인 남성과
* 주의: 동영상이 다소 잔인할 수 있습니다. 지난달 말 이라크 북부 살라하딘주 티크리트 부근에서 발견된 매장터에서 지금까지 발굴된 시신이 600구에 이르렀다. 이는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에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에서 자신들에 맞서 싸운 부족 지도자의 2살짜리 딸을 죽였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간) 이라크 매체 INA에 따르면 IS는 15일 안바르 주(州) 라마디에서
이라크군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장악했던 살라후딘 주(州)의 주도 티크리트 시내에 진입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군의 지원없이 2일 시아파 민병대, 친정부 수니파 부족과 합동
이라크군이 2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가 장악중인 전략 요충지 티크리트에 인접한 알람 지역을 탈환하면서 티크리트 시내 진입을 눈앞에 뒀다. AP통신은 10일 이라크군이 티크리트와 동북쪽으로 이웃한 알람 지역을 이날
이라크군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지난해 6월 점령한 이라크 북부 살라후딘주 티크리트시 탈환 작전을 1일(현지시간) 밤에서 2일 새벽 사이에 개시했다. 2일 이라크 현지언론과 주요외신을 종합하면 하이데르
이라크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를 척결하기 위해 시아파 민병대 세력을 강화하면서 수니파와 시아파간 종파 갈등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들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기사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는 16일(현지시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장악한 모술을 수개월내 탈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알아바디 총리는 영국 방송 BBC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이라크군이 모술 탈환을
이라크군과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수도 바그다드를 둘러싼 이라크 중원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올해 8월까지 '오합지졸' 수준으로 일방적으로 IS에 밀렸던 이라크군은 국제동맹군의 폭격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