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sibiri

조씨 모친은 최근 딸과 관련된 입시 비리 혐의를 전부 유죄 판결 받았다.
정경심 측은 즉각 항소 의지를 밝혔고, 남편 조국은 "법무부장관 지명되면서 피할 수 없는 운명"이었다고 전했다.
입시 비리, 사모펀드 비리 등 12개 혐의
서울 영훈국제중학교의 입시 비리를 외부로 알린 교감을 파면한 것은 부당하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재판장 김정숙)는 영훈국제중 전 교감 정아무개씨가 교원소청심사위원회를 상대로 낸 파면 처분 취소
매각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영훈초와 영훈국제중의 인수기관으로 서울의 한 대형교회가 선정됐다. 하지만 이 대형교회의 재정 출연 계획이 학교 정상화를 위한 기준에 미달해 ‘졸속 매각’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20일 서울시교육청과
학부모에게 돈을 받고 시험 문제를 학생에게 알려준 여고 교사가 징역형을 받았다. 딸의 내신 성적을 위해 잘못된 모성애를 발휘한 학부모도 처벌을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부(이승련 부장판사)는 배임수재 혐의 등으로 1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