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si

“학생들에게 자발적으로 권고했을 뿐 강제하지 않았다” - 세종대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성균관대, 서강대, 한양대 등.
대통령과 교육부의 엇박자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입시 불공정에 대응하자는 의도다.
외고는 33년, 자사고는 24년 만에 사라진다.
학종의 불공정성이 명확하게 규명되지는 못했다.
최근 정의당은 관련 법안을 발의한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