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sa

취업 면접. 생각만 해도 떨리고 걱정이 태산처럼 무겁다. 친구와 모범답안을 검토하며 긴장된 인터뷰 상황을 재현해 본다.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가 던진 "맨홀 뚜껑은 왜 동그란가요?" 같은 난해한 질문이 불쑥 튀어나올 수도
미술대학을 갓 졸업한 프랑스 청년 쥘리앵 프레비외는 취업을 위해 면접을 보러 갔다가 이런 질문을 받는다. "길을 가는데 죽어있는 고양이를 봤습니다. 슬픔을 느낍니까?" 지원자의 심리를 통해 업무 적합성을 판단하겠다는
현대자동차가 삼성전자를 제치고 대학생들과 구직자들의 입사 선호도 1위 기업에 꼽혔다. 삼성전자는 7년 만에 2위로 밀려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대학생과 구직자 1497명을 대상으로 ‘가장 입사하고 싶은 대기업’을
Q. 입사 후 10년 동안 회사생활의 시나리오와 그것을 추구하는 이유를 기술하시오. A. OECD기준 대한민국 직장인의 평균 근속년수는 6.4년입니다. 30대 대기업의 근속년수가 9.7년, 중소·중견기업의 평균 근속년수는 2.4년입니다. 자소서 100개 써서 10개 정도 면접 얻어걸리면, 겨우겨우 1개 들어가는 마당에, 10년은 무슨 10년이겠습니까. 굳이 제 직장생활 시나리오를 꼽자면 '다이하드' 정도를 추구하겠습니다.
과연 열정이라는 것이 인위적으로 만들어낼 수 있는 것인가? 도대체 마음에서 우러나지 않는 업무에 직면해서 열정을 자아낼 수 있을까? 하지만 지금 우리는 모두 열정을 강요당하고 있지 않은가? 의미상 스스로 우러나와야 맞을 텐데 왜 열정을 강요하는 것일까? 간단하다. 우리 사회가 열정 없이 작동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서 인간을 전지로 사용하는 <매트릭스>의 세계가 현실이 된 것이다. 이게 무슨 뜻인가? 지금 이 세상은 양극화가 고착되어버린 승자독식사회이다. 대부분의 경우에 노동과 대가 사이에 불일치가 존재한다.
올해 130개 공공기관 신규채용에서 3천명 정도는 국가직무능력표준(NCS)에 기반한 면접을 거치게 된다. NCS는 직무에 필요한 지식·기술 등을 국가가 산업별·수준별로 표준화한 것이다. 정부는 24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이 기업은 내가 지난해 지원했다가 탈락한 걸 알고 있을까? 알고 있다면 불이익을 받지 않을까?’ 취업 준비생이면 누구나 가져봤음직한 궁금증이다. 실제 기업들은 어떨까?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558명을 대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