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onet-jayu

사우디아라비아의 변호사 3명이 트위터 사용죄로 5∼8년 징역이라는 중형을 선고받았다. 27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통신사 SPA에 따르면 이들 변호사는 통치자에 대한 불복종죄와 함께 트위터로 사우디아라비아 사법제도를
러시아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보려는 모양이다. 놀랍다고 해야 할까, 어리석다고 해야 할까. 29일(현지시각), 러시아 상원은 방문자 수가 하루 3000명을 넘는 블로그와 웹사이트를 강력히 규제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