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on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김준규 전 검찰총장의 부탁을 받고 미국 로스쿨에 재학 중이던 김 전 총장 딸에게 인턴 기회를 제공한 정황이 드러났다. 딸 김씨는 2012년 여름 삼성전자 법무팀에서, 이듬해에는 현대차 법무팀에서
한 공공기관 간부들이 수년간 부실한 정부 감시를 틈타 특정 업체에 수십억원대 사업을 몰아주고, 인사 전횡을 휘두르는 등 각종 비위를 저지른 정황이 드러났다. 12일 한겨레가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2013년 7월31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 본사 12층, 검은 정장을 말끔히 차려입은 젊은 남녀가 복도를 가득 채웠다. 다들 긴장한 모습이었다. 한달 반 가까이 진행된 중진공 신입 공채 마지막 과정인
청와대가 행정 인턴 채용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그동안 청와대는 “매년 ‘행정 인턴 채용 공고'를 내고 20∼30명 규모의 인턴을 6개월 단위로 채용”했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에서 계약한
“차라리 계속 알바나 할 걸 그랬어요.” 한때 정규직 전환 꿈을 안고 커피빈 코리아나 이랜드월드에 2~5개월의 시간을 바친 인턴 노동자들의 한탄이다. 혹독한 인턴과정이 끝나고 그들에게 남은 것은 최저임금에도 못미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