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대표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을 14년이나 버텨온 김종민의 저력을 느낄 수 있다.
'관계에는 지속적인 유지보수가 필요하다'
희생을 너무 많이 하는 것은 좋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