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acheongtak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에게 문자 메시지로 인사청탁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6일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정책조정수석비서관을 맡았던 안 전 수석의 휴대폰
이 사실을 거론하며 김경수 의원을 협박했다.
바른정당의 유승민 후보가 지난 2014년,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공공·금융 기관 임원 인사를 청탁한 정황이 검찰에 의해 확인됐다. 5월 1일, ‘경향신문’은 “검찰 특별수사본부와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박근혜·최순실
지난 9월,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인사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인턴으로 근무했던 황씨를 위해 청탁을 했다는 내용이었다. 당시 감사원의 보고서를 통해 밝혀진
김광림 새누리당 의원은 경북 안동시에서 2번 연속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재선 의원이다. 포커스뉴스는 지난 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그가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장면을 단독 보도했다. 바쁠실 것 같아서 문자로 부탁드립니다. 여름에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당시 새누리당 원내대표였던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부당한 인사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를 철저히 규명할 것을 촉구하는 정치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