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myeongjin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혹시라도 헌법재판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인용된다면 보수층에선 우리 당에 대한 동정론이 나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와 중앙일보 등에 따르면, 인 위원장은 이날 대전에서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최고의 대선 후보를 확정해 대선에서 꼭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인 비대위원장은 경북 안동 국학진흥원에서 열린 한국당 경북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와 당원 연수에 참석해서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대선 출마설과 관련해 "당연히 우리 당 대선 후보가 될 수 있으면 되는 게 좋겠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인 위원장은 이날 TV조선 '전원책의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친박(친박근혜) 핵심 인사들의 인적 청산 시한으로 예고했던 8일 이들이 탈당을 포함한 인적 쇄신에 응하지 않은 데 대해 "인적 쇄신 운동에 불참한 여러분은 하루 속히 이 일에 동참해주길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은 7일 친박계 인적청산을 주도하고 있는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이제라도 명예를 유지하며 당을 떠나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인명진
새누리당은 6일 국회에서 상임전국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추천하는 비대위원을 추인하려 했으나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인 위원장은 최고위를 대신할 당무기구로 비대위 구성을 완료해 서청원 최경환 의원을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덕담을 착각해 진담으로 알아듣고선 나중에 안되면 ‘거짓말쟁이다’ 한다”고 서청원 의원을 비판했다. 서 의원이 전날 “인 위원장이 국회의장으로 모시겠다고 약속했었다”고 주장한 데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박근혜 대통령 출범 이후 호가호위 하고, 무분별하고 상식에 어긋나는 지나친 언사로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못난 행태를 보인 사람은 인적청산의 대상"이라면서 친박계 핵심인사들에
새누리당이 '최순실 국정개입 게이트' 파문으로 사상 초유의 위기를 맞은 당을 구하기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내주 출범시킨다. 새누리당은 오는 29일 전국위원회를 열어 전날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이 비대위원장으로 내정한
새누리당의 수습을 이끌 비상대책위원장에 인명진 전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이 23일 내정됐다. 목사이자 시민운동가인 그는 박근혜 대통령 취임 이후 꾸준히 비판적 의견을 드러냈던 인물이기도 하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