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jigwahak

[스트리머스] 여름 독서 대신 넷플릭스와 유튜브를 켜보자
박형주, 정수근의 기억 실험실|인생의 첫 기억
인간을 대표해 인공지능 알파고와 반상 대결을 펼칠 이세돌 9단이 "조금 긴장은 해야 할 것 같다"며 자신의 승리 가능성을 조금 낮췄다. 관건은 알파고의 직관력이다 이세돌 9단은 8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의식과 인지’ 학회지에 실린 토론토와 워털루 대학교의 한 연구에 따르면 대답은 ‘아니오’다. 복스에 따르면 연구를 이끈 워털루 대학의 에반 F 리스코 심리학부 교수는 100명의 참가자에게 일반 상식에 관련된 여러 질문을
신경질이 많은 사람이 반드시 나쁜 것만은 아니다. 신경질이 많은 사람은 지나치게 골똘히 생각에 빠지거나 부정적인 사고나 감정, 경험에 천착하는 경향이 있다. 이런 경향 때문에 기분이 안 좋을 때가 많고 항상 좌불안석이지만
“당신이 당신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다고 믿고 있다는 걸 나는 믿습니다.” 젊은 여성이 형사가 했던 말을 내게 전해 주었다. 그녀가 자신이 지난 주말에 겪었던 잔혹한 성폭행 이야기를 믿느냐고 묻자 그 형사가 했던 대답이었다
보행자에게 전기 자극을 통한 근육 경련으로 길을 가르쳐 줄 수 있는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발명했다. 이 시스템은 허벅지 근육에 전기 자극을 전달해서 발의 방향을 미세하게 바꾸는 것으로, 흑암 속에서 길을 잃은 소방관이나
일부 상황에서 우리 뇌의 인지적 특성이 재미있는 상황을 연출하게 되지요. 예를 들어서, 정확히 똑같은 색깔의 회색을, 어떠한 때에는 검은 색으로, 어떠한 때에는 흰색으로 인지하게 된다든지요. 우리의 뇌가 top-down으로 정보를 거르기 때문에 생겨나는 효과입니다. 밝은 곳에서 주변에 흰색이 있으면 검은색으로 보이는데, 그림자가 걸려 있어서 주변 색들과 비교해 그 그림자 때문에 가려졌다고 판단되면, 흰색으로 보이는 거죠. 우리가 최근에 본 화이트-골드 또는 블루-블랙 드레스의 경우도 이와 똑같은 illusion입니다.
지적 습득의 과정에서 지능은 큰 역할을 하긴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이 생각하는 것처럼 ‘가장 중요한 요소’인 건 아니다. 어느 호주 연구에 의하면 오히려 ‘성격’이 가장 큰 역할을 했다. 학업을 수행하는 태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