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heongonghanggongsa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1월18일 운영을 시작했다. 그런데 운영 첫 날 수하물이 제대로 실리지 않는 등 혼란이 벌어졌다. 뉴스1의 19일 보도를 보면,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 첫날인 18일 대한항공 여객기가
현재 운영 중인 인천국제공항 터미널에서 직선거리로 2km 넘게 떨어져 있는 제2여객터미널은 2009년 공사를 시작해 4조3800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됐다. 한해 1800만명의 승객을 수용할 수 있다. 연면적 38만4336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1호인 인천국제공항공사의 비정규직 전환이 용역회사와 계약 해지로 인해 문제를 겪을 것으로 보인다. 동아일보 9월1일 보도에 따르면 "인천공항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인천공항공사를 방문해 “임기 중에 비정규직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약속한다. 우선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정일영 사장은 “공항가족 1만명 모두
하물 처리 기능이 한때 마비돼 항공기 지연 사태가 빚어진 인천국제공항에서 사고 발생 하루가 지난 4일에도 승객들이 맡긴 짐 일부가 여전히 주인을 찾아가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승객이
인천국제공항 자기부상열차가 각종 결함으로 뜨지도 달리지도 못하고 있다. 20일 인천시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공항 자기부상열차는 원래 2013년 9월 개통 예정이었지만 시운전 과정에서 발견된 하자 때문에 수차례 개통 일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