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heon

우리 짬뽕의 역사 중에 어느 '순간' 돼지고기와 돼지 뼈가 사라져버렸다. 몇몇 중식당에서 그 흔적을 찾을 수 있기는 하다. 굳이 군산이니 어디니 갈 것도 없다. 인천이 그곳이다. 두툼하고 시원한 국물, 질기지 않은 면. 내가 오래전 짬뽕의 표준으로 삼던 그것과 닮았다. 차이나타운 말고도 옛 인천의 구도심과 그 주변에는 이처럼 오래된 중국집들이 있다. 주말에 전철 표 한 장 들고 추억의 맛 여행을 떠날 수 있으리라.
시행사 측에 따르면 아쿠아 덕은 “육로에선 버스 엔진을, 물 위에선 선박 엔진을 이용한다”고 한다. ‘기울기 복원장치’와 내부로 유입되는 물을 배출하는 자동펌프 6개를 갖추는 등 안전에도 철저히 대비했다고 하니 큰 걱정은
인천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3분께 인천시 옹진군 대이작도 북방 1.8km 해상에서 이작도로 가던 여객선 레인보우호(228t)와 어선 이작호(7.93t)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어선이 전복, 어선에
인천 남동경찰서는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조직을 상대로 사기를 친 혐의(사기)로 A(20)씨를 구속하고 나머지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인터넷에서 대포통장을 사들인다는 글을 보고
서울시가 지하철·버스 요금 인상을 추진한다고 경향신문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경기, 인천지역의 대중교통 요금도 함께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기본요금 + 인상 검토액수 = 인상 후 지하철 : 1050원 + 300원
인천의 한 구의원이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해 경찰에 체포됐다가 풀려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24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인천 부평구의회 A(60)의원은 지난 18일 오전 12시 50분께 부평구 산곡동의 한
영화 '써니'를 기억하시는지, 영화 초반부에 여고생들이 패싸움을 하던 장면이 있다. 그 패싸움을 하던 배경이 바로 제물포시장이다. 도로와 나란히 있는 점포들은 아직도 영업을 한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제물포시장은 시장이라고 보기 어렵다. 더군다나 자리를 뺀 점포들을 철거하면서 더욱 더 을씨년스러워졌다. 인천이 계속 개발되고 확장되면서 숭의동은 관심에서 멀어졌다. 그 사이 인천에는 계속 백화점들이 들어오고 마트가 들어왔다. 제물포시장은 잊혀졌다.
2015년 1월 2일은 인천 팬들에게 최악의 하루로 기억될 듯하다. 주축 선수인 세 명의 인천 선수가 하루 만에 다른 팀으로의 이적이 결정됐다. 아침에 일어난 인천 팬들이 제일 먼저 접한 소식은 이석현의 FC 서울 이적 소식이다. 이석현의 이적 소식을 본 인천 팬들은 이후 점심이 지나 예상치 못한 또 하나의 소식을 접했다. 이번에는 같은 시민구단인 성남 FC가 인천의 주장인 박태민과 남준재를 FA로 영입했다는 소식이다.
동인천역 뒤편에 가면 양키시장이라고 있다. 인천에 살았던 30대 중반 정도까지는 아마도 이 시장의 이름을 다 알 거다. 뭐 어린 척하면서 모른다고 하면 어쩔 수 없다. 나이키 짝퉁도 모두 여기서 사다 신곤 했다. 물론 신발의 품질은 복불복이다. 비가 와 봐야 이 신발에 박음질이 제대로 됐는지 엉터리인지 알 수 있다. 에어맥스 정품은 에어에 구멍이 4개였고 여기서 산 신발 3개였다. 에어맥스를 처음 신고 가기라도 하면 모두 그 구멍 새기에 바빴다.
홈플러스노동조합은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소재 북수원 홈플러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활임금 보장과 노동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홈플러스노조 회원 등 20여명은 이날 "홈플러스 영업이익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