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yeongbak

”현직 대통령도 전직 대통령이 되면 사면 대상이 될지 모른다” -주호영
"나쁜 일을 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는 게 당연하다"는 의견이다.
"제 이익만 생각했다면 이런 얘기 안 했다"
사면론이 나오자 청와대 국민청원에 국민들의 강한 항의가 올라오기도 했다.
우리공화당만 공개적으로 환영하고 있다.
형집행정지를 신청했지만 '불허'됐다.
30일 사표 수리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나타나지 않았다.
집단감염이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