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yeongbak-jeon-daetongryeong

보석 당시 재판부는 ‘상당히 엄격한 보석조건’을 붙였다고 밝혔다.
'아고라 보고타 포럼'으로부터 초청장을 받았다고 한다
믿어지지 않는 일.
논현동 주택 등 실명재산과 부천공장 등 차명재산까지 모두 111억원 어치다.
기소 시점에 맞춰 발표하도록 구속 전에 측근들에게 맡겨둔 성명서였다.
111억원 어치의 뇌물을 받는 등 검찰이 적용한 혐의만 16가지다.
도태우 변호사는 박근혜 국정농단 사건의 1심 변호인을 맡았다 사임했다.
초선의원·서울시장·대통령 때 그를 취재했던 기자들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오랜 측근이었던 정두언 전 의원을 인터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