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yeongbak-jawonoegyo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6일 국회 해외자원개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와 관련, 청문회 증인으로 나서겠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도 증언대에 설 것을 촉구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조특위 활동시한을 하루 앞두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전(前) 대통령의 회고록이 내달 2일 출간될 예정인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실정을 조명하는 책도 출간을 앞두고 있다. 유종일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강병구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 소장, 정세현 전 통일부
"자서전은 수치스러운 점을 밝힐 때만이 신뢰를 얻을 수 있다. 자신을 스스로 칭찬하는 사람은 십중팔구 거짓말을 하고 있다." 위는 동물농장의 작가인 조지 오웰의 말이다. 손석희 JTBC 앵커는 29일 방송에서 최근 논란을
이명박 전 대통령은 <대통령의 시간>에서 “자원외교는 그 성과가 10년에서 30년에 거쳐 나타나는 장기적 사업이다. 퇴임한 지 2년도 안 된 상황에서 평가하는 것은 ‘우물가에서 숭늉 찾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이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을 펴낸 시점을 두고 29일 정치권 한편에서는 ‘왜 지금이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이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의 자원외교를 대상으로 다음달 본격화할 국회 국정조사를 앞두고 선제적
제17대 대통령을 지낸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음 달 2일 퇴임 후 첫 번째 국정 회고록을 출간한다. 재임 5년간 국정 경험을 담은 회고록의 제목은 '대통령의 시간(알에이치코리아)'이다. 강남에 사무실을 연 2013년
“(이라크) 쿠르드 사업이 나중에 분명히 문제가 될 거라 말했었습니다. 나중에 문제가 터졌을 때 상사들은 임기가 다 끝나서 회사에 없을 거고, 결국은 실무 담당했던 자신이 다 뒤집어쓸 수도 있다고 걱정했습니다.” 그의
[탐사 기획/MB ‘31조 자원 외교’ 대해부] ② 지경부의 강압과 왜곡 “우리 부는 해외자원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자원개발 전문 공기업(석유공사, 광물자원공사)이 참여하는 ‘자원개발펀드’(사모형 투자전문회사, PEF
[탐사 기획/MB ‘31조 자원 외교’ 대해부] 투자요건 바꿔가며 펀드 3곳에 넣어 ‘위험자산’ 분류…수익률 좋지 않아 “국내 파이낸싱 전략. 대형 M&A(인수합병) 거래에 국민연금 투자 유치를 검토할 것.” 미국계
[탐사 기획/MB ‘31조 자원 외교’ 대해부] 2013년 대외비보고서 ‘과오 커’ 2014년 “석유개발 역량 강화해” 자원외교 사업을 주무한 산업통상자원부가 ‘이명박 자원외교’의 성과보다 과오가 컸다는 취지의 ‘대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