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이명박 정부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백준씨 등 당시 청와대 총무·민정수석비서관실 인사들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처럼 이명박 정부 청와대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활비를 불법 상납받았다고
서울 삼성역 사거리에 있는 빌딩 12층. 이곳이 그의 사무실이다. 그는 재임 기간 동안 4대강 사업, 해외 자원개발 등으로 막대한 국가 예산을 말아먹었다. 그런데도 그는 퇴임해서 자서전도 내고 해외여행도 다닌다. 그의
검찰이 '중앙대 수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박용성 중앙대 이사장 2011년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나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향신문은 박 이사장(75·두산중공업 회장)이 중앙대 본·분교 통합 승인 직전 이
이명박 전 대통령(MB) 측이 회고록 논란과 관련, 청와대에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최근 전달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설명이 있었다"며 "MB쪽
이명박 전 대통령과 참모들이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을 집필하는 과정에서 대통령기록관에 보관돼 있는 대통령기록물을 열람·이용했다고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참모가 밝혔다. 이 전 대통령 쪽은 이 행위에 위법의 소지가 없다고
이명박 전(前) 대통령의 회고록이 내달 2일 출간될 예정인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실정을 조명하는 책도 출간을 앞두고 있다. 유종일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강병구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 소장, 정세현 전 통일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