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부가 삼성그룹과 가까운 관계일 수 있다”며 법원에 낸 법관 기피신청서가 기각됐기 때문이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46)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상임고문(48)의 이혼이 결정됐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 가사4부(부장판사 권양희)는 20일 비공개로 열린 이 사장과 임 전 고문의 이혼 및 친권자지정 등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경기도 성남시 분당 자택이 법원 경매에 나왔다. 부동산 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은 지난 15일 경기도 성남시 분동구 구미동에 있는 임 전 고문 소유의 2층짜리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이혼소송 1심 판결이 파기됐다. 이에 따라 이부진 사장이 승소한 1심은 무효가 되며 이 사건은 1심부터 다시 시작하게 된다. 20일 수원지법 가정법원 가사항소2부(부장판사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이 이 사장을 상대로 1조원대의 위자료와 재산분할을 청구하는 새로운 소송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 항소심을 진행 중인 이혼 소송과는 별개의 소송이다. 6일
이부진(44)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을 벌이고 있는 임우재(46) 삼성전기 고문은 15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이부진 사장 쪽에서 아들이 날 만나기 싫어한다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 내가 돈만 밝히고 아내에게 폭행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