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hyeongju

엠넷 '위키드' 출연자 오연준과 박예음이 '천 개의 바람이 되어'를 불렀다. '천 개의 바람이 되어'는 일본 작곡가 아라이 만의 원곡을 임형주가 한국어로 번안해 부른 것이다. 2014년 4월 세월호 사고 후 해당 곡이
미켈란젤로 광장 피렌체에서 가장 먼저 추천하는 곳이다. 가장 아름답다는 미켈란젤로 광장의 해 질 녘, 현지에서 유학하던 시절 가슴이 답답할 때 찾곤 했다고 한다. 가는 방법: 산타 마리아 노벨라(SMN)역에서 버스 12
13일 MBC '복면가왕'에서 닉네임 '상남자 터프가이'가 가왕전 문턱에서 탈락했다. '상남자 터프가이'는 한 주 전인 6일 방송에서 '피타고라스의 정리'와 듀엣 무대를 펼쳤다. 6일과 13일 방송을 둘 다 보지 않았다면
팝페라 테너 임형주(29)가 미국 방송사 CNN이 선정한 '세계 3대 팝페라 테너'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데뷔 17주년을 맞은 임형주는 지난달 한국 출신 문화예술인 중 최연소로 미국 오바마 대통령상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국이 낳은 전설의 대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가 올해로 탄생 450주년을 맞이하였다. 역사상 그보다 더 위대하고 뛰어났던 문인이 또 있을까? 그래서 그런지 지구촌 곳곳에선 그를 기리는 여러 행사들이 개최되고 있으며, 한국도 예외가 아니다. 오늘 따라 그의 주옥같은 시 한편이 떠오른다. 이 시를 읊으며 그가 일궈놓은 찬란한 문학세계를 거닐어본다.
에미상 시상식 중계방송을 시청하며 내 머릿속에는 2014년 현재 우리나라 방송계의 현실이 스쳐 지나갔다. 요즘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종편채널들이나 이미 거대한 공룡이 되어버린 주요 케이블 채널들 그리고 설 곳을 잃어가고 있는 듯 예전과는 너무나 다른 위태위태한 모습을 보여주는 공중파채널들까지 그야말로 '미디어 홍수'속에서 어떻게든 살아남기 위해 그들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팝페라 가수 임형주의 세월호 헌정곡 '천 개의 바람이 되어'(동영상) "나의 사진 앞에서 울지 마요. 나는 그곳에 없어요. 나는 천 개의 바람이 되었죠,..밤에는 어둠 속에 별 되어 당신을 지켜 줄게요" 팝페라 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