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성별 임금 격차가 아시아 태평양 국가들 중 가장 크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미국 경영 컨설팅 기업 맥킨지는 24일(현지시각) ‘동등의 힘:아시아 태평양에서 여성 평등의 확산’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서 한국은
한국여성민우회·민주노총 등 13개 단체가 ‘3시 STOP 공동행동’에 나선다.
마크 월버그가 영화 '올 더 머니' 재촬영 당시 상대 배우인 미셸 윌리엄스보다 훨씬 높은 출연료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월버그의 출연료는 윌리엄스보다 1천 배 이상 높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USA투데이에
통계청은 21일, 2016년 기준 일자리행정통계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여전히 여성은 남성에 비해 63%밖에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OECD 가입국 중 압도적 1위인 한국의 성별 간 임금 격차가 여전히
어제는 세계 여성의 날이었다. 문제는 한국은 물론 대부분 국가에서 남녀의 임금 격차가 아직도 심하다는 거다. 예를 들어, 한국의 임금 격차는 일본/에스토니아(약 26%)보다 훨씬 더 열악한 37%다. 이에 대해 한국여성노동자회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한국에서 최초로 진행된 ‘조기퇴근’ 시위 주최 측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래는 ‘여성노동계 조기퇴근 시위 3시 STOP 공동행동’의 임윤옥 한국여성노동자회 상임대표와의 일문일답. -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