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eul-wihan-haengjingok

중국·캄보디아·태국·인도네시아 등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이 불리고 있다
변호인, 택시운전사, 1987을 보면 무슨 노래인지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촛불을 든 개신교 교인들이 5·18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을 맞아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목청껏 불렀다. 2009년 용산참사를 추모하기 위해 조직돼 사회적 목소리를 내온 '촛불교회' 교인
오늘(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선 '임을 위한 행진곡'이 9년 만에 제창됐다. 한겨레 TV는 이 역사적인 순간을 360도 카메라로 담아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공개했다. 그러나 이상한 점이 몇 가지 있다
5월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9년 만에 제창됐다. TV 중계와 각종 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박승춘 당시 국가보훈처장이 2016년 5월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ㆍ18 묘지에서 열린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정부 기념식에서 5·18민주유공자유족회원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아 입장하지 못하고 있다. 문재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 37주년인 오는 18일 광주를 찾는다. 12일 안 전 대표 측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박승춘 보훈처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했다. 윤영찬 신임 청와대 홍보수석은 박승훈 처장의 사의에 대해서는 "여러 번 언론에서도 논란이 된 적도 있고 해서, 아무래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제19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오는 18일 열리는 37주년 '5·18민주화운동기념식'에서는 현직 대통령과 참석자들이 모두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모습이 연출될 전망이다. 5·18 기념식에서
1982년 4월 소설가 황석영과 광주의 문화 활동가 등 10여명이 윤상원, 박기순의 영혼결혼식을 노래 굿 형식으로 만든 '빛의 결혼식' 테이프(오정묵씨) 최초본. 1982년 2월20일 광주 옛 망월동 5·18묘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