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ron-meoseukeu

전기차 시대를 선도하는 테슬라 창업자이자 억만장자인 일론 머스크는 전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 애플이 곧 전기차를 들고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머스크는 1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인근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영국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 X'팀이 팰컨 9호를 지구로 귀환시키는 데 성공했다. 그리고 아래 영상은 착륙에 성공하는 순간 미칠 듯이 기뻐하는 스페이스 X 직원들의 모습이다. 대체 이게 뭐라고 이리도 기쁠까? 지금까지 로켓은
스페이스 X는 이후 몇 달 간 결함 개선과 성능 향상에 나섰고, 최근 팰컨 9의 엔진 성능 실험을 마친 후 이번에 로켓 발사와 회수 재시도에 나선 것이다. 그 사이 머스크의 우주 프로젝트 '라이벌'인 아마존 CEO 제프
테슬라 모터스의 CEO 일론 머스크가 폭스바겐의 디젤차 배기가스 부정 스캔들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허핑턴포스트재팬의 오토블로그의 보도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는 지난 9월 24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독일연방경제에너지대회에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모터스가 세상에 없던 충전기를 공개했다. 말 그대로 세상에 없던 충전기다. 이 충전기는 당신의 테슬라가 충전소에 도착해 충전기캡을 열면 뱀처럼 몸을 움직여 기특하게도 스스로 충전을 시작한다. 테슬라
2001년 개인 자격으로 국제우주정거장에 갔던, 이를테면 인류 최초의 우주 '여행객'인 미국의 데니스 티토는 200억원이 넘는 돈을 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의 이소연 박사를 비롯해 이후에 우주에 간 사람들도 대개 비슷한 비용을 지불했다. 이렇게 수백억원의 비용이 든다면 보통 사람들에게 우주여행은 그림의 떡조차도 못 된다. 이런 현실이 조금씩 달리 보이기 시작한 것은 싼 가격에 우주관광을 시켜주겠다는 회사들의 등장 덕택이다. 일론 머스크와 함께 국내 신문기사에도 자주 이름을 드러내는 버진그룹의 회장인 리처드 브랜슨의 '버진 갤럭틱'은 단돈 25만달러, 즉 2억6천만원 정도의 비용으로 우주여행을 약속하고 있다.
미국의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이 회사의 모델 S 세단이 자율주행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소프트웨어의 개발을 "거의 완료"했다고 31일(현지시간)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일론 머스크의 우주를 향한 꿈이 잠깐 멈췄다. 허핑턴포스트US의 보도에 의하면 국제우주정거장 ISS에 물자를 운반하던 일론 머스크의 무인 로켓이 현지시각으로 지난 6월 28일 일요일 플로리다주 케이프 카나베랄 기지에서
일반적으로 미국인은 하루 평균 약 2kg의 쓰레기를 배출하는데, 그 중 3분의 1도 재활용으로 분리되지 않는다. 그런데 미국환경보호국에 의하면 쓰레기의 약 75%를 재활용 및 비료화처리하는 것이 가능하다. 아무 생각
미국의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인 스페이스 X가 유인캡슐 비상 탈출 실험을 하고,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 계획에 한 발짝 다가섰다. 스페이스 X는 미국 동부시간 6일 오전 9시(한국시간 6일 오후 10시) 플로리다 주 케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