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je

해방된 가장 기쁜 날이자 가장 어두운 날이기도 했다.
통합DB를 2023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라고 국가기록원이 밝혔다
요청은 성사되지 않았다
핵무기와 전쟁의 가능성이 거론되던 일년 전, 소설가 한강은 뉴욕타임즈에 기고한 글에서 이렇게 말했다. “미국이 전쟁을 언급할 때, 한국은 몸서리친다”. 작가의 언어가 가슴에 와 박혔다. 잠시동안 숨이 멎는 듯 했다. 그리고
중국에도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이 세워졌다.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공동등재를 위한 국제연대위원회'는 22일 중국 상하이사범대 원위안(文苑)루 앞 교정에 한중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을
공무원의 인기가 높다. 공무원 시험 열풍은 계속되고 있고, 특히 경찰공무원의 경우 매년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지난 7월 순경공채 경쟁률은 평균 30.6대 1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서는 IMF이후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은 세월이 흘러도 비슷하다고 한다. 신라시대에도 익명으로 하고 싶은 말을 했을 것이며, 조선시대에도 싫어하는 사람을 몰래 욕했을 것이고, 일제 강점기에도 화장실에 낙서를 했을 것이다. 11일 온라인
[지역 현장] 생존자 증언으로 본 ‘선감학원 악몽’ 섬에 갇힌 10대들 중 누군가는 살아남아 초로의 60대가 되었고, 누군가는 죽어 묘비도 없이 누워 있다. 추석을 앞둔 9월20일 경기 안산시 선감도 경기창작센터(옛
이 카드들은 지난 2월부터 국사편찬위원회가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한 것이다. 한용운, 유관순, 윤봉길, 안창호 등 당시 일제 경찰의 감시 대상이 됐던 인물 4천 858명의 신상을 담은 '관리 카드' 6천 264개를 직접
일본이 강제노역시설 일부의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 중인 가운데 9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청소년문화센터에서 열린 '강제동원 피해자 증언'행사에서 일본 나가사키 아소 탄광에서 강제노역한 공재수 할아버지가 당시 상황을 증언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