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gajok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방침이다.
남편이 유류 용기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집으로 들어간 뒤 화재가 발생했다.
유서가 발견됐다.
5일 새벽 경기도 김포시에서 벌어진 사건이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32세 남성 신모씨가 피살된 일가족 중 손녀인 조모(33)씨와 사귀었던 사이로 올해 8월까지 두 사람이 함께 살다가 최근 헤어졌다고 밝혔다.
유력 용의자 신모씨 또한 이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24일 새벽 일가족 3명을 포함해 총 20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도봉구 쌍문동 아파트 화재의 원인은 배선에서 일어난 전기적 요인으로 파악됐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이날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화재감식팀·도봉소방서 등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