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bongun

"끌려간 여자들도 다 끼가 있으니까 따라다닌 거야" - 순천대 교수였던 A씨
남은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2명으로 줄었다
일본군이 위안부 피해자를 강제 연행했음을 보여주는 기록이 또 공개됐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여전히 위안부 강제 연행을 입증하는 내용은 아니라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17일 일본 국립공문서관이 일본군
1592년, 조선은 일본에 의해 처참히 짓밟힌다. 우리가 익히 아는 바와 같이 조선 정부는 무기력했다. 부산에서 한양까지, 그리고 다시 평양까지 숨돌릴 틈 없이 일본은 치고 올라온다. 그리고 전쟁은 중간에 휴전 회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촉구해온 '수요시위'가 미국에서 열린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8일부터 20일까지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89) 할머니와 함께 미국을 방문해 다양한 활동을 벌인다고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연희(83) 할머니가 24일 오후 10시께 별세했다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공식 페이스북에서 25일 밝혔다. 정대협에 따르면 김 할머니는 1932년 대구에서 태어나 5살에 서울로 올라왔다
미국 국무부는 2일(현지시간) 웬디 셔먼 정무차관이 '과거사 갈등이 한·중·일 3국 모두의 책임'이라며 과거사를 덮고 가자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미국의 정책은 아무것도 바뀐 게 없다"고 해명했다. '과거사
정부가 초·중·고교생을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 참상과 관련한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역사교과서에 일본군 위안부 참상에 대한 내용을 더욱 자세히 서술토록 하고 별도의 교사용 교재를 개발해 연내 보급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조교 및 신병 340명이 포로 340명 살해 장티푸스 콜레라균으로 세균전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담력을 키우려고 중국인 포로들을 인간 과녁으로 삼아 살해했다는 일본군 간부 출신 전범의 증언이 16일 공개됐다
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에 의해 잔혹하게 살해된 중국인 피해자 유족들이 일본을 상대로 1조 원 규모의 집단 손해배상소송을 추진하고 있다고 중국언론이 14일 보도했다. 2월에도 중국인 강제징용 피해자와 유족들이 일본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