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bongun-seongnoye

2월 29일까지 서울
″일본을 대표하는 왕, 난 왕이 했으면 좋겠어요"
중국에도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이 세워졌다.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공동등재를 위한 국제연대위원회'는 22일 중국 상하이사범대 원위안(文苑)루 앞 교정에 한중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을
한국으로 이송 직전 중국 우한(武漢) 퉁지병원 중환자실의 병상에 누워있는 하상숙 할머니. 현재 의식은 있지만 가수면 상태다. 중국에 남은 유일한 한국 국적의 위안부 피해자인 하 할머니는 이날 한국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을
"일본이 끌고 간 것은 (성인)여성이 아니라 13~14세 소녀였다" 뉴시스에 따르면 미국의 여성학 교수가 한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협상에 대한 뉴욕타임스 기사에 문제를 제기했다. 미국 델라웨어 대학의 마거릿 D 스테츠
유엔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B규약 인권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일본의 대응을 비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위원회는 15∼16일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유엔 유럽본부에서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