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bon-manhwa

일본만화 ‘아톰‘의 원화 1장이 프랑스에서 열린 경매에서 27만유로(약 3억4780만원)에 낙찰됐다고 도쿄신문이 6일 전했다. 낙찰된 원하는 1956년 잡지 ‘소년’에 게재된 것으로, 35x25cm 크기다. 프랑스 미술품
파리에서 지금 그의 전시회가 열리는 중이다.
아우의 남편. 1권 허프포스트재팬에 따르면 세계적인 게이 에로틱 아트의 거장 타가메 겐고로의 만화 '아우의 남편'(弟の夫)이 2018년 3월 NHK BS 프리미엄 채널을 통해 3회짜리 드라마로 방영된다. 2014년 9월
허핑턴포스트JP의 「重要なのは選択肢があること」『弟の夫』の漫画家・田亀源五郎さんは同性婚をどう考えるか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아우의 남편. 1권 -명함의 직함은 ‘게이 에로틱 아티스트'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만화
타가메 겐고로는 남성들의 성애를 매우 하드하게 그린 만화와 일러스트로 잘 알려진 게이 에로틱 아트의 거장이다. 그가 2014년 9월 일반적인 잡지인 '월간 액션'에 '아우의 남편'(弟の夫)을 연재하기 시작한 것은 큰
당연히 이런 젊은이들의 성향은 창작과 콘텐츠 산업 일선에도 엄청난 영향을 미치는 중이다. 좀처럼 젊은이들이 만화잡지를 사지 않는다. 연일 부수가 추락하고, 폐간하는 잡지가 줄을 잇는다. 단행본 시장은 유지는 되지만, 타이틀 숫자는 늘어난 것에 비하여 시장 크기는 거의 그대로라서 이전보다 상품이 팔리지 않고 있다. 반면 일본의 디지털 만화 시장은 점점 크기가 커지고 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투명한 요람'의 1권에서는 성적인 학대를 받은 초등학교 5학년 여자아이가 산부인과를 방문하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성적인 학대를 받은 사람들은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겠다'는
지난 십 수 년간 일본의 만화 잡지는 작품을 대량으로 사주는 오타쿠 시장에 지나치게 의존해 왔다. 오타쿠는 헤비 유저를 의미하고 고정적인 수익을 창출해준다. 하지만 이들이 요구하는 만화는 너무 고도로 발전되어 있는 것이고 미소녀나 모에와 같이 특정 코드가 들어간 것이 대부분이다. 만화 문법이 고도로 발전하고 진화의 극한까지 간 것은 좋으나, 대중의 진입장벽을 올리는 역할을 동시에 수행했음을 부정할 수 없다.
일본과 한국을 휩쓸고 있는 이사야마 하지메의 만화 '진격의 거인'이 드라마로도 만들어진다. 허핑턴포스트 일본판은 '진격의 거인'이 올여름 실사 영화 개봉을 앞두고 극장판과 이어지는 내용의 실사 드라마로도 제작된다고 4월
일본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수많은 팬을 가진 만화가 우라사와 나오키(54)는 <야와라!><몬스터><20세기 소년>을 비롯, 많은 히트작으로 알려진 귀재다. 그런 우라사와 나오키가 스스로 기획한 프로그램 <우라사와 나오키의